베이비 박스를 둘러싼 특별한 여정, 영화 ‘브로커’ [현장]

영화 ‘브로커’ 제작보고회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첫 한국 영화 아이유 “송강호에게 받은 칭찬, 부모님께 자랑해”

OTTRanking
사진=CJ ENM

아이유가 미혼모로 변신했다.

10일 서울 용산구 용산 CGV에서 영화 ‘브로커’ 제작보고회가 진행됐다. 이날 자리에는 배우 송강호, 강동원, 아이유(이지은), 이주영이 참석했고,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은 화상으로 함께했다.

‘브로커’는 베이비 박스에서 의도치 않게 만난 이들의 예기치 못한 특별한 여정을 그린 영화로 송강호, 강동원, 아이유, 배두나 등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배우들과 세계적인 거장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만남으로 기대를 모은 가운데 제75회 칸 국제영화제 경쟁 부문에 공식 초청되며 관심이 쏠리고 있다.

첫 한국 영화를 선보이게 된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은 “6년 전 막연하게 떠오른 이야기가 있었는데, 이 이야기라면 한국 배우들과 함께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했다”며 “베이비 박스에서 만난 사람들이 유사 가족이 되어가는 여정을 그린 영화다. 그런데 끝내고 보니 가족이 아닌 생명을 둘러싼 이야기가 됐다”고 작품을 소개했다.

송강호는 “고레에다 감독님의 작품 세계를 오래전부터 좋아했다. 6~7년 전 제안을 받았는데 사실 감독님에 대한 선입견이 있었다. 치밀하고 완벽한 디렉팅을 하시지 않을까 예상했지만, 전혀 그렇지 않았다. 작품을 하는 동안 감독님만의 냉정하고 냉철한 현실 직시를 느낄 수 있었고, 따뜻한 시선으로 시작해 냉정한 시선으로 세상을 바라보게 하는 점에 큰 감동을 받았다. 설레는 작업이었다”고 작품에 출연한 소감을 밝혔다.

강동원 역시 “6~7년 전에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들었다”고 인연을 언급하며 “동수라는 캐릭터는 보육원에서 자란 특징이 있다. 연기를 위해 직접 보육원을 찾아갔고, 그곳 출신 분들을 만나 대화하면서 받은 느낌과 그분들의 아픔을 담아내려고 노력했다”고 연기에 임한 자세를 전했다.

아이유는 “예전에 다른 작품에서 배두나 선배님과 함께 호흡을 맞춘 적이 있다. 선배님이 먼저 캐스팅되셨길래 연락을 드렸더니 잘 어울릴 것 같다고 말씀해 주셔서 확신이 생겼다”고 고마움을 드러냈다. 이어 송강호에게 칭찬받은 사실을 털어놓으며 “선배님이 모니터 했는데 너무 좋았다고 하셨다. 부모님께도 자랑했다”고 뿌듯함을 내비쳤다.

한편, ‘브로커’는 오는 6월 8일 개봉한다.

Similar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