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능에 눈을 뜬 실험체 소녀, 영화 ‘마녀2’ [현장]

영화 ‘마녀2’ 제작보고회 초능력을 가진 실험체 소녀 이야기 1,408대 1 경쟁률 뚫은 신예 신시아 주인공 발탁

OTTRanking
사진=NEW

초능력 소녀의 본능이 깨어난다.

24일 영화 ‘마녀(魔女) Part2. The Other One(이하 마녀2)’의 온라인 제작보고회가 진행됐다. 이날 자리에는 배우 신시아, 박은빈, 서은수, 진구, 성유빈, 조민수, 박훈정 감독이 참석했다.

‘마녀2’는 초토화된 비밀연구소에서 홀로 살아남아 세상 밖으로 나오게 된 소녀(신시아 분) 앞에 각기 다른 목적으로 그녀를 쫓는 세력들이 모여들면서 벌어지는 일을 담아낸 액션 영화다.

박훈정 감독은 “코로나로 인해 원래 계획한 것보다 많이 늦어졌다. 4년이 걸리는 동안 이야기가 바뀌기도 했다”며 그동안의 고충을 털어놨다. 이어 “가지고 있는 전체 이야기 중 10분의 1도 안 꺼냈다. 시리즈를 계속 이어갈 수 있을지 불투명했기 때문에 가장 할 수 있는 이야기를 골라 펼쳤고 잘 만들었다”며 자신감을 내비쳤다.

1,408대 1의 경쟁률을 뚫고 주인공으로 낙점된 배우 신시아는 “합격 소식을 들었을 때 믿기지 않고 얼떨떨했다”고 회상했다. 또 자신이 맡은 역할에 대해 “실험체 중 가장 강력한 존재로 인간의 신체적 한계를 뛰어넘는 능력을 가졌다”고 소개하며 “최대한 상상을 많이 해서 소화하려고 했지만 그래도 채워지지 않는 부분은 초능력자가 나오는 영화를 보며 참고하려고 했다”고 설명했다.

9년 만에 스크린에 복귀한 박은빈은 “1편을 정말 재밌게 봤다. 복귀작이 마녀2여서 기쁘다. 후속편을 이어가게 된 만큼 확장된 세계관과 재미를 느끼실 수 있도록 사명감을 가지고 최선을 다하려 노력했다”고 연기에 임한 자세를 밝혔다. 특히 평소에 하지 않던 거친 단어를 사용할 수 있었다고 말하며 “감독님이 시나리오를 잘 써주셨다. 묵음 처리되지 않은 대사는 영화관에서 확인하실 수 있다. 많이 관람해 달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서은수는 “저의 다른 면모를 보시고 캐스팅해 준 감독님께 감사드린다”며 고마움을 전했다. 그러면서 “총격씬이 많아서 총 무게에 익숙해졌으면 했다. 잘 때는 차고 잘 수 없으니까 베개 곁에 두고 잤다”고 배역을 소화하기 위해 기울이 노력을 전했다. 전편에 이어 합류한 조민수는 “감독님이 그리신 세계관 안에 내가 있을까 했는데 다행히 있었다. 전편보다 못하면 어떡하나 걱정했었는데 오늘 예고편을 보니 기대가 된다”고 만족감을 표현했다.

한편, ‘마녀2’는 오는 6월 15일 개봉한다.

Similar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