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비상선언’ 극장가에 무사 착륙할까? [현장]

영화 ‘비상선언’ 제작보고회 송강호이병헌 전도연 등 초호화 캐스팅 재난을 겪은 사람들에게 위로를 전할 작품

OTTRanking
사진=쇼박스

‘비상선언’의 무조건적 착륙이 시작된다.

20일 서울 중구 소공동 웨스틴조선 호텔에서 영화 ‘비상선언’ 제작보고회가 진행됐다. 이날 자리에는 배우 송강호, 이병헌, 전도연, 김남길, 임시완, 김소진, 박해준, 한재림 감독이 참석했다.

제74회 칸 국제영화제 비경쟁 부분에 공식 초청되기도 한 ‘비상선언’은 초유의 항공 테러로 무조건적 착륙을 선포한 비행기를 두고 벌어지는 리얼리티 항공 재난 영화다.

한재림 감독은 “촬영한 지 2년이 넘었는데 드디어 개봉하게 돼서 설레고 기분이 좋다”고 소감을 전하며 “10년 전부터 의뢰가 들어온 작품인데 설정과 기획은 좋았지만, 제 스스로 어떻게 풀어내야 할지 감을 잡지 못해서 연출을 고사했다. 하지만 한국 사회에서 일어나는 크고 작은 재난과 가슴 아픈 사고들을 보면서 하고 싶은 말이 생겼고 사람들에게 위로를 전하고 싶어 제안을 수락하게 됐다”고 연출을 맡은 배경을 설명했다. 특히 완벽한 초호화 캐스팅에 관해서는 “사실 저도 믿어지지 않았다. 찍으면서도 왜 이렇게 된 거지? 하고 생각했다. 마치 일곱 개의 영화를 동시에 찍는 느낌이었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송강호는 “감독님과 함께하는 세 번째 작품이다. 새 영화에 대한 감독님의 집요한 탐구를 존경해왔다. 재난영화는 굉장히 보편적인 장르지만 ‘비상선언’은 재난을 겪는 수많은 사람의 사실적인 느낌을 현실적이고 생생하게 그린다. 더불어 재난을 세련되고 어른스럽게 표현한 점이 좋았다”고 출연을 결심하게 된 계기를 밝혔다.

한 감독과 처음 호흡을 맞춘 이병헌은 “감독님의 전작을 보면서 꼭 한번 작품을 함께 해보고 싶었다”며 “시나리오가 단숨에 읽힐 정도로 긴장감과 재미가 있었고 재난영화 특유의 비주얼적 부분이나 스펙타클한 부분만 강조되는 것이 아니라 인간이 보이고 생각하게 만드는 스토리가 좋았다”고 말했다. 이어 “크고 작은 재난을 겪으며 상처받은 사람들에게 위로를 전할 수 있는 작품이었으면 좋겠다는 감독님의 말에 공감했다”고 덧붙였다.

김남길 역시 한 감독과의 첫 호흡을 이야기하며 “그동안 몇 번 기회가 있었는데 잘 안됐다. 우연히 콘티 작업을 하시는 모습을 보고 작은 역할이라도 하나 하고 싶다고 말씀드렸었다”고 비하인드를 털어놨다. 또 “제가 맡은 ‘현수’라는 캐릭터는 책임감이 강하다. 수많은 승객들을 책임감 있게 이끌어야 한다는 생각이 들어 진정성 있게 감정을 담으려고 노력했다”고 작품에 임한 태도에 대해 언급했다.

임시완은 “대 선배님들과 함께할 수 있다는 것이 믿기지 않았다. 처음 촬영할 때 실감이 났던 것 같다”고 출연 소감을 전하며 “제 역할에 대해서는 함구령을 받았다. 영어로 이야기하는 부분이 있어서 영어 발음에 신경을 많이 썼다”고 말해 궁금증을 더했다.

한편, ‘비상선언’은 오는 8월 개봉한다.

Similar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