웨이브, BIFAN관 오픈 “주요작 139편 시청 가능”

웨이브, 2년 연속 BIFAN 작품 온라인 상영 8일 오전 10시부터 17일 자정까지 “온-오프라인 하이브리드 방식으로 문화 축제 지원”

OTTRanking
사진=웨이브

OTT 플랫폼 웨이브(Wavve)가 2년 연속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의 주요작들을 온라인 상영관으로 선보인다. 엔데믹 시대에 맞추어 온·오프라인을 병행한 하이브리드(hybrid) 방식으로 변화된 문화 축제를 지원하는 것.

웨이브는 오늘(8일)부터 17일까지  제26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BIFAN, 집행위원장 신철) 온라인 상영관을 오픈한다.

BIFAN의 온라인 상영관 전용 페이지를 개설해 139편(장편 43편, 단편 96편)을 제공한다. 이는 영화제 전체 작품 중 절반 이상의 규모로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이다.

경쟁 부문인 부천 초이스, 코리아 판타스틱 외에도 총 9개 섹션의 주요작을 소개한다. BL 장르의 한국 영화로 구성된 ‘Boys, Be, Love’와 지난 6월 웨이브에서 공개한 KAFA 졸업작이 포함된 ‘계속된다: 39+1, 한국영화아카데미’ 역시 별도 섹션으로 이용자들을 만난다.

부천 초이스 부문에는 민간신앙을 소재로 한 공포영화 ‘어미’, SF 서스펜스 장르의 ‘외계인 아티스트’ 총 2편의 장편 영화와 함께 ‘버드우먼’ ‘일벌의 브루탈리아’ 등 9편의 단편 영화가 포함됐다.

코리아 판타스틱 장편 경쟁 부문에 오른 배우 정려원, 이정은의 ‘하얀 차를 탄 여자’ 역시 웨이브에서 공개된다. ‘하얀 차를 탄 여자’는 피투성이로 병원에 나타난 한 여자와 사건의 진실을 좇는 두 여자의 미스터리 스릴러다. 드라마 ‘검사내전’의 각본을 맡았던 서자연 작가와 드라마 ‘눈이 부시게’ 조연출로 참여한 고혜진 PD가 메가폰을 잡아 강렬한 전개를 선사한다.

한편, 웨이브 측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로 진화하고 있는 영화 산업 지원에 앞장서고 있다.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온라인 상영관은 물론 지난달에는 KAFA 한국영화아카데미 기획전을 통해 다양한 장르 작품들을 대중에 소개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Similar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