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PTV 3사, 콘텐츠 공동 수급 3,000억 투입

IPTV 3사, OTT와 VOD 두고 생존 경쟁 3,000억 규모 콘텐츠 공동 수급 “특정 플랫폼 독점에 밸류체인 붕괴”

OTTRanking
사진=IPTV 각사 로고

한국IPTV방송협회는 KT·SK브로드밴드·LG유플러스가 ‘콘텐츠 공동 전략 수급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8일 밝혔다.

KT, SK브로드밴드, LG유플러스 등 인터넷TV(IPTV) 3사가 3,000억원 규모 콘텐츠 공동 수급에 나선다. 이를 통해 콘텐츠 제작사와 한층 더 강화된 협력 관계를 맺고 방송 드라마 및 영화 프로젝트를 중심으로 협력한다.

첫 공동 수급 작품은 신작 영화 ‘외계+인 1부'(감독 최동훈)로 결정했다. 향후 IPTV 오리지널 콘텐츠 및 지식재산권(IP)과 같은 독점 자원 확보 등을 위해서도 협업할 계획이다. 또 3사는 공동 브랜드를 구축, 개별 사업자가 운영하던 IPTV 서비스에 대한 협력도 적극 검토 중이다.

협약식에 참석한 김훈배 KT 미디어플랫폼사업본부장·김혁 SK브로드밴드 미디어CO 담당·박준동 LG유플러스 Consumer서비스그룹장은 “이번 협약으로 3사의 IPTV 플랫폼뿐만 아니라, 채널이나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등 각종 리소스에 대한 협업도 가능해지기 때문에 콘텐츠 공급자 입장에서도 시너지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형태의 개방적 협력을 통해 미디어 생태계를 보호하고 원천 경쟁력을 지속적으로 강화하는 노력을 하겠다”고 입을 모았다.

3사는 공동수급 운영위원회를 통해 투자를 진행할 예정이며 한국영화 및 드라마 제작사, 투자사 등과 함께 협업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이번 공동투자는 넷플릭스, 디즈니+ 등 글로벌 OTT 위주로 재편된 콘텐츠 밸류체인 흐름에 대응하기 위한 IPTV 업계의 초강수다. 방송은 물론 영화까지 OTT로 직행하는 상황에 VOD(주문형비디오)를 두고 치열한 생존경쟁이 벌어진 것. 거대한 자본력을 지닌 글로벌 OTT가 유망 콘텐츠 IP(지식 재삭권)을 흡수하는 문제도 존재한다.

IPTV방송협회는 “이번 협약은 특정 플랫폼의 독점으로 인해 붕괴되고 있는 밸류체인을 정상화한다는 의미도 있다”고 밝혔다. 콘텐츠업계는 넷플릭스를 겨낭한 발언으로 해석했다.

Similar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