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나간 이별을 되돌릴 수 있다면? ‘이별도 리콜이 되나요’ (KBS·웨이브) [현장]

KBS2 ‘이별도 리콜이 되나요’ 제작발표회 헤어진 남녀의 감정에 집중 실제 리콜 남녀들의 긴장감이 차별점

OTTRanking
사진=KBS

지나간 이별을 되돌릴 수 있을까?

11일 서울 여의도 글래드호텔에서 KBS2 <이별도 리콜이 되나요?>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자리에는 성유리, 양세형, 장영란, 손동운, 그리, 최예나, 황성훈 PD가 참석했다.

<이별도 리콜이 되나요?>는 지나간 이별이 후회되거나 짙은 아쉬움에 잠 못 드는 이들을 위한, 미련 남녀의 바짓가랑이 러브 리얼리티다.

황 PD는 다른 연애 프로그램들과의 차이점에 대해 “단체로 사랑을 찾는 연애 프로그램은 많지만, 헤어진 연인의 감정에 집중하는 프로그램은 드물다. 기본적으로 헤어진 사람 중 한 사람이 X를 찾고 싶어서 신청 한 거다. 방송에 나와서까지 찾고 싶어 하는 간절함이 느껴진다. 우리는 ‘리콜 남녀’라고 부르는데, 그들과 속마음을 알 수 없는 X가 실제로 만났을 때 느껴지는 긴장감이 프로그램에 있다”고 포인트를 밝혔다. 특히 데이트 폭력 혹은 과거 미화 등 논란의 여지가 될만한 것들을 철저하게 확인했고 양쪽의 입장을 다 들어보기 위해 사연의 주인공과 그들의 전 연인을 모두 만났다”고 설명했다.

이어 “성유리는 연예계 대표 리스너이면서 여운을 남기는 묵직한 멘트가 인상적이다. 장영란은 대신 분노하고 공감에 빠져드는 몰입 왕이다. 또 양세형은 연결과 마무리가 훌륭한 MC다. 손동운은 날카로운 지적으로 높은 연결지수를 맞추고, 그리는 팩폭을 담당한다”고 MC 캐스팅에 대한 생각을 언급했다.

성유리는 “출산 후 복귀가 이른 것은 아닌지 걱정됐다. 하지만 프로그램이 마음에 쏙 들어서 급하게 다이어트를 하고 몸과 마음을 준비해 참여했다. 첫 녹화 때 부담을 가지고 있었는데 함께 해주시는 분들이 너무 편하게 해줘서 친구들끼리 연애 상담하는 느낌이 났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장영란은 “섭외가 왔을 때 꿈인가 생시인가 했다. 제가 자칭 공감의 여왕이다. 함께 웃고 울고 화내는 모습을 보시면 힐링이 될 거다. 옛 추억이 많이 떠오르는 너무 괜찮은 방송이다”고 프로그램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손동운은 “요즘 세대가 바라보는 시각에서 잘 말씀드리겠다”고 포부를 밝히며 “녹화하면서 느낀 건 시간이 지나고 나서야 후회 하게 된다는 것이다. 사랑과 일 뿐만 아니라 저도 살아오면서 후회되는 말과 행동이 있다. 그래서 조금 더 이입해서 출연자들의 마음에 공감하고 위로하려고 했고, 또래가 나오니까 친구에게 공감하듯 녹화했다. 앞으로도 그런 역할을 해나가야 되지 않을까 한다”고 프로그램에 임하는 각오를 다졌다.

한편, KBS2 예능 <이별도 리콜이 되나요?>는 오늘(11일) 오후 8시 30분에 첫 방송되며 OTT 플랫폼 웨이브에서도 볼 수 있다.

Similar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