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 올 하반기부터 본격 예능 선보인다

12일 ‘넷플릭스 한국 예능 상견례’ 개최 유기환 매니저 “하반기, 예능 본격적으로 론칭” K-콘텐츠의 특징 ‘오리지널리티’ 강조

OTTRanking
사진=넷플릭스

넷플릭스가 국내 예능계에 도전장을 던진다.

넷플리스 콘텐츠팀 유기환 매니저는 12일 오전 서울시 중구 명동 커뮤니티하우스 마실 라이브홀에서 진행된 넷플릭스 한국 예능 상견례 행사에서 앞으로의 예능 콘텐츠의 방향성과 하반기 공개 예정인 작품을 발표했다. 더불어 넷플릭스 예능의 지향점, 앞으로의 포부, 한국 시청자 공략 등을 밝혔다.

“넷플릭스에 예능이 있긴 하냐?” 다소 날카로운 질문에 유 매니저는 “‘범인은 바로 너’가 넷플릭스의 첫 오리지널 예능이었고 ‘투게더’, ‘백스피릿’, ‘먹보와 털보’, ‘솔로지옥’ 등이 있다. 지난 4년 동안 6편의 예능만 공개됐다. ‘넷플릭스 예능’을 떠올리면 그런 생각이 들 거 같다. 그런데 6편 중 3편이 석달 동안 나왔다. 이제 시작하는 첫 걸음 단계”라고 설명헀다.

그러면서 “지금도 공개된 작품을 포함해서 많은 분들과 여러개의 작품을 준비하고 있다. 올해 하반기부터 4년에 6개가 아닌, 한 두달에 하나씩은 꾸준히 예능을 보실 수 있도록 론칭하겠다”고 밝혔다.

넷플릭스는 자사의 자금력과 여러 로컬 제작사와의 협업을 바탕으로 시청자들의 취향을 저격할 다채로운 재미를 선보인다는 방침이다. 회사는 한국 시청자들의 수준이 높은 만큼 국내 시장에서 통하는 콘텐츠는 세계 무대에서도 먹힌다는 기조가 있다고 설명했다.

넷플릭스의 오리지널 예능 콘텐츠는 올 하반기부터 본격 선보인다. 먼저 음악예능 ‘테이크 원’이 올 가을 공개가 예정되어 있다. “죽기 전 단 한 번의 무대가 남았다면?”이라는 질문에서 시작한 해당 콘텐츠는 최고의 아티스트를 찾아가 누구에게 어떤 단 한 곡을 불러주겠냐는 질문을 던지는 프로그램이다.

이어 “최고의 피지컬이란 과연 무엇인가?”라는 질문에서 시작된 경쟁 예능 ‘피지컬:100’도 공개를 앞두고 있다. 해당 프로그램에선 대한민국에서 몸에 자신 있는 남녀 100인이 모여 최후의 1인을 가리는 경쟁을 펼친다.

올 상반기 최고 화제작이었던 ‘솔로지옥’은 얼마 전 시즌2 촬영을 마쳤다. 현재 편집이 진행되고 있어 빠른 시일 내 시청자들을 만난다는 설명이다.

유 매니저는 “넷플릭스 예능이 향하는 곳은 몰입 가능한, 편하게 볼 수 있는 등 시청자들의 니즈가 매우 다양하다. 이를 적극 반영해 최대한 여러 프로그램을 선보이려고 노력하고 있다. 올 하반기부터 꾸준히 작품을 선보여 시청자들께 끊이지 않는 웃음을 안길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Similar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