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범한 모범시민이 범죄 조직에? 넷플릭스 ‘모범가족’ [현장]

넷플릭스 오리지널 ‘모범가족’ 제작발표회 평범한 시민이 괴물로 변하는 과정 담아 관전 포인트는 배우들의 인생 연기

OTTRanking
사진=넷플릭스

평범한 모범시민이 범죄 조직에 연루됐다.

9일 JW 메리어트 동대문 스퀘어 서울에서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모범가족>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자리에는 배우 정우, 박희순, 윤진서, 박지연과 김진우 감독이 참석했다.

<모범가족>은 파산과 이혼 위기에 처한 평범한 가장 동하(정우 분)가 우연한 기회에 죽은 자의 돈을 발견하면서 범죄 조직과 얽히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범죄 스릴러다. 드라마 <굿 닥터>, <힐러>, <슈츠> 등의 김진우 감독이 연출을 맡아 예측 불가 스릴 넘치는 스토리를 예고했다.

김 감독은 <모범가족>이라는 작품 제목에 대해 “모범이라는 건 결국 외부적으로 보이는 표현이다. 실제 상황이 닥쳤을 때는 얼마든지 달라질 수 있다”고 짚으며 “외부에서 봤을 때는 모범가족이라고 하지만 내부적으로 어떤 문제에 닥쳤을 때도 계속해서 모범적이라고 할 수 있는지를 표현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정우는 “이전 작품 촬영 막바지에 대본을 받았는데 그 자리에서 단숨에 다 읽었다. 구체적인 대본 덕분에 대본 속 장면이나 인물을 더 잘 그려볼 수 있었고, 아주 일반적인 소시민이 극한 상황에 처하게 되면서 괴물로 변해가는 모습이 기존에 제가 해보지 않은 캐릭터여서 출연을 결심하게 됐다”고 밝혔다. 특히 극중 역할을 소화하기 위해 체중을 감량했다는 소식을 전하며 “감독님께서 평범한 느낌이었으면 좋겠다고 하셔서 4kg 정도 감량했다”고 말했다.

박희순은 <모범가족>에서 마약 조직의 2인자로 조직에 충성했지만 버려질 위기에 처한 마광철을 맡았다. 직전 작품 <마이네임>에서도 마약 조직의 보스 최무진을 연기하며 강렬한 인상을 남긴 바 있는 그는 “현실과 비현실을 넘나드는 긴박감 넘치는 이야기에 매료됐다”며 “‘으른 섹시’까지는 모르겠고 ‘으른’은 보여줄 수 있을 것 같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윤진서는 동하의 아내 강은주를 연기했다. 무능한 남편을 대신해 사춘기 딸과 몸이 아픈 아들을 지키기 위해 고군분투하다 지쳐가는 캐릭터다. 처음 대본을 받고 너무 재미있었다는 그는 “은주가 경제 활동을 하면서 잔소리를 하면 설득력이 더 높아질 것 같아서 감독님께 의견을 제시했다”며 캐릭터 설정에 직접 참여하는 열정과 작품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뮤지컬 배우로 익숙한 박지연은 이번 작품에서 마약 수사팀 팀장 강주현으로 변신해 과묵한 카리스마를 선보였다. 그는 “대본이 너무 재미있었지만 오디션을 준비해야 했기 때문에 긴장하는 마음으로 읽었다. 그때의 두근거림과 긴장감이 아직도 기억난다”고 말했다. 오디션 이후 연락이 왔을 땐 “기쁘면서도 마음이 얼얼했다”며 “걱정과 기대를 안고 작품에 참여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박희순은 작품의 관전 포인트로 “배우들의 인생 연기”를 꼽았다. 그는 “‘모범형사’, ‘모범택시’ 등 제목이 비슷한 작품이 많아 각별히 유의가 필요하다. 우린 <모범가족>”이라고 강조해 웃음을 안겼다. 정우 역시 “아마 1편을 시청하신다면 마지막까지 다 보시게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자신감을 감추지 않았다.

한편, <모범시민>은 오는 12일 넷플릭스에서 공개된다.

Similar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