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우디 등 걸프 6개국, “이슬람 가치 훼손하는 넷플릭스 콘텐츠 삭제하라”

OTTRanking
<사진=연합뉴스>

사우디아라비아와 아랍에미리트(UAE)를 비롯한 6개 걸프 국가들이 글로벌 OTT 넷플릭스에 “이슬람의 가치에 어긋나는 콘텐츠를 삭제하라”는 경고의 메시지를 전했다.

현지 시각 7일, 영국 매체 가디언지는 사우디와 걸프협력회의(GCC)의 언론 감시 기구가 성명을 통해 “이슬람 가치를 훼손하고 사회 원칙에 어긋나는 콘텐츠를 삭제하고 법을 준수할 것을 넷플릭스에 요구했다”며 “이같은 콘텐츠를 계속 공개할 경우 법적 절차를 밟을 것”이라는 주장을 내놨다고 보도했다.

GCC는 걸프 지역에 위치한 6개 아랍 산유국의 협력 기구로, 사우디아라비아, UAE, 쿠웨이트, 카타르, 오만, 바레인으로 구성됐다.

GCC는 삭제해야 할 콘텐츠를 구체적으로 언급하지는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사우디 국영 방송은 해당 뉴스를 보도하며 넷플릭스 애니메이션 ‘쥬라기 월드: 백악기 어드벤처’에서 소녀 두 명이 입을 맞추는 장면을 모자이크 후 내보냈다. 매체는 “넷플릭스가 동성애에 대해 지나치게 보여주며 이를 조장하고 있다”고 주장하며 “넷플릭스는 곧 사우디에서 차단될 수 있다”고 보도했다.

상당수 이슬람 국가에서는 동성애를 죄악이나 범죄로 여긴다. 일부 국가에서는 동성애 커뮤니티 회원들이 체포돼 실형을 선고받는가 하면, 사형을 집행하는 경우도 있다. 최근 사우디에선 성소수자 문화를 지지하는 뜻이란 이유로 무지개 색깔의 물건들을 압수하는 등 “어린이들에게는 독약 같은 메시지”라며 강도 높게 비난하고 있다.

이번 넷플릭스를 향한 콘텐츠 삭제 요구는 지난 6월 이슬람권 국가들이 두 여성이 키스하는 장면이 삽입된  디즈니 애니메이션 ‘버즈 라이트이어’의 공개 상영을 금지한 데에 이어 나타난 조치이다. 당시 디즈니+는 “콘텐츠가 방영되기 위해선 각 국가들의 현지 규제 요건에 부합해야 한다”고 말했다.

넷플릭스는 지난 2019년 코미디언 하산 민하지의 ‘패트리어트 액트’ 에피소드를 사우디에서 공개되지 않도록 결정한 바 있다. 해당 에피소드에서 미국 매체 기자였던 자말 카슈끄지의 암살 사건과 관련해 사우디의 무함마드 왕세자를 비판하는 입장을 보였고, 예멘 전쟁에 개입한 왕국에 대해서도 날카로운 시선으로 조명했다. 당시 넷플릭스는 해당 에피소드를 당국의 법적 요청이 있어 삭제했다고 밝혔다.

한편, 넷플릭스는 이번 GCC의 요구에는 아직 답하지 않고 있다.

Similar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