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국제영화제, OTT 시리즈 소개하는 ‘온 스크린’ 섹션 확대

OTTRanking
<사진제공=부산국제영화제>

3년 만에 ‘완전 정상화’를 선언한 부산국제영화제가 글로벌 콘텐츠 흐름에 발맞춰 OTT 섹션을 강화, 9편의 OTT 작품을 소개한다.

7일 제27회 부산국제영화제는 온라인 기자회견을 통해 초청작을 발표했다. 올해 부산국제영화제에서는 총 354편의 영화가 소개된다. 71개국 243편의 공식 초청작을 비롯해 커뮤니티비프 상영작 111편이 추가됐다. 개막작은 이란 하디 모하게흐 감독의 <바람의 향기>, 폐막작은 일본 이시카와 케이 감독의 <한 남자>다.

눈길을 끄는 것은 작년에 처음 선보인 ‘온 스크린’ 섹션의 확대다. 아시아 영화제 가운데선 처음으로 선보인 OTT 공식 섹션인 ‘온 스크린’은 그 해 최신의 드라마 시리즈 화제작을 상영하는 부문이다. 작년엔 넷플릭스<지옥>과 <마이네임>, HBO 아시아의 <포비든>을 상영해 관객들의 뜨거운 호응을 얻었다.

올해는 총 9편의 OTT 작품을 소개한다. 티빙 <욘더>, <몸값>, 넷플릭스 <글리치>, <썸바디>, 웨이브 <약한영웅 Class 1>, 디즈니+ <커넥트>, 왓챠 <오늘은 좀 매울지도 몰라> 등 한국 콘텐츠는 물론 <피의 저주(인도네시아)>, <킹덤 엑소더스(덴마크)> 등 해외 유명 감독들의 작품도 극장의 대형 스크린을 통해 관객을 만난다.

허문영 제 27회 부산국제영화제 집행위원장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올해 과제는 두 가지다. 첫째는 사회 문화의 변화에 대한 민첩한 대응, 둘째는 중심성과 탈중심성의 공존”이라고 밝히며 디즈니+의 <커넥트>를 언급했다. 그는 “미이케 감독의 첫 한국 진출작으로, 우리 배우 정해인, 고경표 등이 출연한다”고 소개하며 “외국의 감독들이 우리 배우들과 호흡을 맞추는 기회가 확대됐다. 이에 우리 부산국제영화제도 이러한 흐름을 잘 반영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부산국제영화제는 ‘온 스크린’ 섹션을 통해 모바일이나 PC, TV 등으로만 시청할 수 있었던 OTT 콘텐츠를 대형 스크린으로 경험할 수 있는 것은 물론, 출연진과 직접 만날 수 있는 자리를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커넥트>의 정해인과 고경표, <욘더>의 신하균과 한지민 등 인기 스타들의 무대 인사에 대한 기대감과 함께 많은 팬들의 이목이 부산으로 향하고 있다.

제27회 부산국제영화제는 오는 10월 5일부터 10월 14일까지 부산 영화의전당 일대에서 개최된다.

Similar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