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 시의회, “매년 9월 17일은 오징어 게임의 날”

OTTRanking

<사진제공=LA 시의회>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LA)시가 해마다 9월 17일을 ‘오징어 게임의 날’로 제정했다.

오징어 게임의 날은 넷플릭스 인기 시리즈 <오징어 게임>이 한국의 문화를 널리 알린 동시에, 미국 대중문화에 미친 영향력을 기념하기 위해 제정됐다. 지난달 LA 시의회는 <오징어게임>이 아시아·태평양 커뮤니티의 발전과 화합에 미친 공로가 크다며 결의안을 채택했다. LA 시의회가 한국 콘텐츠를 기념하는 날을 제정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오징어 게임의 날’은 넷플릭스를 통해 작품이 처음 공개된 날짜로 지정됐다. 이번 행사는 <오징어게임> 공개 1주년 및 제74회 에미상 시상식에 맞춰 LA 시청에서 진행됐다. 현지 행사에는 황동혁 감독과 배우 이정재를 비롯해 제작사 사이렌픽처스의 김지연 대표, 에릭 가세티 LA 시장, 존 리 LA 시의원 등이 함께 했다.

황 감독은 “LA는 제게 아주 특별한 도시다. 여기서 영화를 공부했고, 생활하며, 많은 것을 배우고 경험할 수 있었다. 그 시간과 경험이, <오징어 게임>을 비롯한 저의 작품 세계에 많은 영감을 줬다”며, “그런 LA에서 ‘오징어 게임의 날’을 기념하게 됐다니 매우 뜻깊고 자부심을 느낀다”고 소회를 전했다.

이정재는 “드라마를 사랑해 주신 시청자 여러분께 감사 드리며 기념일로 만들어 주신 분들께도 감사드린다”고 감사를 전했다.

한국계인 존 리 LA 시의원은 “황동혁 감독의 오랜 열정과 한국 제작진 및 배우들의 헌신이 있었기에 전 세계적으로 사랑받은 <오징어게임>이 탄생할 수 있었다”며, “오늘 선포식은 한국이 만든 이야기가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은 사람들이 열광하는 작품이 될 수 있다는 의미있는 현실을 축하하는 자리”라고 힘줘 말했다.

한편 ‘오징어 게임’은 오늘 열리는 제74회 에미상 시상식 13개 부문 총 14개 후보에 이름을 올렸다. 앞서 지난 4일(현지시간) 비영어권 작품 최초로 4개 부문에서 트로피를 안은 바 있다. 이 외에 작품상과 감독상, 각본상, 남우주연상, 남우조연상, 여우조연상 등 6개 부문의 수상이 결정되는 에미상 시상식이 현재 진행 중이다.

Similar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