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미상 휩쓴 ‘오징어게임’, 이정재 남우조연상 포함 6관왕

OTTRanking
<사진=연합뉴스>

제 74회 에미상에서 <오징어게임>이 트로피 2개를 추가하며 6관왕을 기록했다.

현지 시각 12일 열린 제74회 에미상 시상식에서 <오징어게임>은 총 6개 부문에 후보로 이름을 올렸다.

남우조연상에 후보로 지명된 오영수와 박해수는 <석세션>의 니콜라스 브라운, 매슈 맥퍼디언, <더 모닝쇼> 빌리 크루덥, <세브란스> 존 터투로, 크리스토퍼 월켄과 경쟁했다. 이날 남우조연상 트로피는 <석세션>의 매슈 맥퍼디언에게 돌아갔다.

정호연은 여우조연상 부문에 <석세션>의 J.스미스 카메론, 사라 스누크, <세브란스>의 패트리샤 아퀘트, <유포리아>의 시드니 스위니, <오자크>의 줄리아 가너, <옐로우재킷>의 크리스티나 리치, <베터 콜 사울> 레아 시혼 등과 경쟁했다. 수상자는 <오자크>의 줄리아 가너였다.

각본상에서 <오징어게임>은 <베터 콜 사울>, <오자크>, <세브란스: 단절>, <석세션>, <옐로우자켓>과 함께 이름을 올렸다. 각본상 트로피는 <석세션>이 차지했다.

감독상 후보에는 <오징어게임>의 황동혁 감독을 비롯해 <세브란스: 단절>의 벤 스틸러, <석세션>의 마크 미로드, 캐시 얀, 로렌 스카파리아, <오자크>의 제이슨 베이트먼, <옐로우재킷>의 캐린 쿠사마가 올랐다. 이날 감독상의 주인공은 황동혁 감독이었다. 비영어권 드라마가 감독상을 수상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날 황 감독은 수상을 위해 무대에 올라 “<오징어게임>이 비영어권 드라마가 받은 최초의 에미상이라고 하는데, 저 혼자 역사를 만들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넷플릭스가 문을 열고, 우리 모두가 함께 역사를 만들었다고 생각한다”며 “이게 우리의 마지막 에미상이 아니기를 바란다. 시즌2로 다시 돌아올 것”이라고 말하며 큰 박수를 받았다.

이정재는 남우주연상 트로피를 품에 안았다. 함께 후보로 이름을 올린 배우들은 <석세션>의 브라이언 콕스, 제레미 스트롱, <세브란스>의 아담 스콧, <오자크>의 제이슨 베이트먼, <베터 콜 사울>의 밥 오든커크 등이다. 다수의 현지 언론은 이정재의 수상 가능성이 높다고 봤고, 이변은 없었다.

이정재는 트로피를 받아들고 “이 상을 주신 모든 분들과 특히 넷플릭스에게 감사드린다”고 인사를 전했다. 이어 황 감독을 향해 “정말 좋은 작품을 만들어줬다. 엄청난 이야기를 만들어낸 황 감독의 창의력에 놀랍고 고맙다”고 말했다. 그는 “한국에서 보고 계실 우리 국민 분들과 친구들, 가족들, 그리고 소중한 팬들과 기쁨을 나누겠다”고 덧붙였다.

큰 기대를 모았던 작품상 후보에는 넷플릭스 <오징어게임>을 비롯해 <오자크>, <기묘한 이야기>, HBO <석세션>, <유포리아>, 쇼타임 <옐로우재킷>, AMC <베터 콜 사울>, 애플TV+ <세브란스>등이 후보로 이름을 올렸고, 수상작은 HBO <석세션>이었다.

<오징어게임>은 이날 두 개의 트로피를 추가하며 제 74회 에미상에서 6관왕을 기록했다.

Similar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