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미상 남우주연상’ 이정재 “亞배우 최초 타이틀, 생각 많아져”

이정재 美 에미상 남우주연상 수상 亞배우 최초의 쾌거 “오래 걸렸다” 넷플릭스 ‘오징어 게임’ 6관왕

OTTRanking
사진=아티스트컴퍼니

아시아 배우 최초로 에미상의 주인공이 된 배우 이정재가 영광의 소감을 전했다.

이정재는 12일(현지시각) 미국 로스앤젤레스 마이크로소프트 극장에서 열린 제74회 프라임타임 에미상(이하 에미상) 시상식에서 넷플릭스 <오징어 게임>으로 TV 드라마 부문 남우주연상을 수상했다. 이는 한국 배우 최초는 물론 아시아 국적 배우 최초의 수상으로 전세계의 주목을 받았다.

이정재는 “이 상의 기쁨을 <오징어 게임>과 성기훈을 사랑해주신 여러분들과 함께 나누겠다. 감사드린다”면서 ‘아시아 국적 배우 최초’라는 타이틀에 대해 “생각이 많아지는 것 같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아시아인이 메인 캐릭터로 상을 받은 것이 오래 걸렸구나’라는 생각이 그리 가볍지만은 않다. 한국 분들도 굉장히 기뻐해 주시지만 다른 아시아 국가의 분들도 굉장히 기뻐해 주셔서 제가 지금 받은 이 상이 저 혼자서 기뻐할 수 있는 그런 상이 아니라고 느꼈다”며 남다른 상의 의미와 무게를 드러냈다.

이정재는 지난해 공개된 후 신드롬급 인기를 몰고 온 넷플릭스 시리즈 <오징어 게임>에서 인생의 위기를 겪고 있던 가운데 의문의 인물이 건넨 명함을 받고 게임에 참여하게 되는 성기훈 역을 맡아 글로벌 스타로 거듭났다.

이에 더해 SAG(미국 배우 조합상), 인디펜던트 스피릿 어워즈, 크리틱스 초이스 어워즈, 크리틱스 초이스 슈퍼 어워즈 등 미국 주요 시상식의 남우주연상을 석권한 이정재는 비영어권 작품에 출연한 배우로서는 최초로 수상 기록을 세우며 의미를 더했다.

한편 시즌2 컴백을 예고한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오징어 게임>은 에미상 남우주연상과 감독상을 비롯해 앞서 4일(현지시간) 열린 크리에이티브 아츠 에미상 시상식에서 게스트상(이유미)과 시각효과상, 스턴트퍼포먼스상, 프로덕션디자인상 부문을 수상하며 6관왕에 이름을 올렸다.

Similar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