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리남 정부 “마약 국가 오명…’수리남’ 제작자 법적 조치 검토”

수리남 정부, 넷플릭스 ‘수리남’에 유감 표명 “수리남 마약 국가로 표현, 이미지 훼손” 법적 조치 및 항의 의사 밝혀

OTTRanking
사진=넷플릭스

수리남 외교 장관이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수리남>이 국가 이미지를 실추시켰다고 주장했다.

14일(한국시간) 수리남 현지 매체에 따르면 알버트 람딘 외교·국제 비즈니스 및 국제협력 장관은 전날 기자회견을 통해 “수년간 마약 운송 국가라는 부정적 이미지를 벗기 위해 노력했으나 드라마로 인해 ‘마약 국가’로 묘사되고 있다”고 불만을 제기했다.

람딘 장관은 수리남을 부정적 시각으로 표현한 제작자에 유감을 드러내며 법적 조치를 취할 거라고 입장을 발표했다. 수리남 정부는 우리 정부에 대해서도 대사를 통해 항의하겠다는 입장이다.

주베네수엘라 한국대사관은 전날 수리남 거주 한인들에게 “드라마 방영 여파로 곤혹스러울 것으로 짐작된다”면서 “각자 안전을 위해 주의를 기울여주기를 바란다. 조금이라도 염려되는 사안이나 도움이 필요한 사안은 즉시 한인회장을 통해 연락해주기를 바란다”며 안전공지를 게시했다.

지난 9일 공개된 <수리남>은 수리남을 장악한 한국인 마약 대부로 인해 누명을 쓴 한 민간인 사업자가 국가정보원의 비밀 임무에 투입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았다. 극 중 수리남은 폭력과 부패가 만연한 곳으로 그려진다.

한편 넷플릭스 측에 따르면 현재 <수리남> 측은 관련 입장을 정리 중이다.

 

Similar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