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 10월 14일 음악예능 ‘테이크 원’ 공개 – K예능 ‘시험대’

OTTRanking

넷플릭스 <테이크 원> 포스터

넷플릭스가 리얼리티 음악쇼 <테이크 원(Take 1)>을 10월 14일 공개한다.

<테이크 원>은 성악가 조수미를 비롯해 가수 임재범, 유희열, 비, 악뮤, 마마무 등 화려한 출연진과 JTBC <싱어게인> 제작진의 만남으로 화제를 모은 바 있다.

넷플릭스는 15일 국내 최고 뮤지션들의 모습과 “생애 가장 의미 있는 단 한 번의 무대”라는 문구가 담긴 포스터를 선보이며 고품격 음악쇼를 예고했다. 함께 공개된 예고 영상에서는 단 한 번 주어지는 기회를 통해 꿈의 무대를 완성하기 위한 뮤지션들의 피나는 노력을 엿볼 수 있었다. 제한된 시간 내 최고의 무대를 선보여야 하는 뮤지션들의 고군분투와 지금까지 볼 수 없었던 무대 뒤의 모습을 통해 그들의 진정성을 느낄 수 있을 것이란 설명이다.

<테이크 원> 제작진은 “늘 우리가 예상하지 못한 방향으로 프로그램이 전개되는 일이 부지기수였다”고 밝히며 “‘최고의 공연’을 최대한 생생히 담아내기 위해 국내 예능 최초로 돌비 애트모스(Dolby Atmos) 사운드를 구현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넷플릭스가 선보이는 첫 한국 음악 예능이라는 점도 도전 요소였다”고 덧붙였다.

넷플릭스는 지난 4년 동안 총 7편의 한국 예능을 선보였지만 ‘솔로지옥’을 빼면 나머지 6편의 성적은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 <무한도전>의 김태호 PD가 비와 노홍철의 바이크 여행을 그린 <먹보와 털보>를 비롯해 섬 전체를 야외 스튜디오로 활용해 제작한 <신세계로부터>, 코미디쇼 <셀럽은 회의중> 등은 이렇다 할 주목을 받지 못했다.

이처럼 다소 부진한 성적에도 넷플릭스를 비롯한 다수의 OTT 업체들이 예능 콘텐츠에 계속해서 도전하는 이유는 시간과 비용 면에서 부담이 큰 드라마 시리즈와 영화만으로 콘텐츠 라인업을 채우기에 한계가 있다는 이유에서다. 예능은 드라마나 영화보다 제작비가 상대적으로 적게 들고 회차를 나누어 공개하는 방식으로 구독자들을 붙잡아둘 수 있다는 특징이 있다.

전문가들은 전 세계 사람들의 보편적인 정서를 공략는 동시에 OTT에서 도전할 수 있는 참신한 소재와 파격적인 설정을 가미한다면 한국 드라마에 이어 예능도 세계적인 인기를 얻을 수 있다고 전망했다. 한 방송 관계자는 “유머 코드와 감성 등은 문화에 따라 다를 수 있지만 그럼에도 공통 정서는 분명히 있다. 그걸 찾아낸다면 K예능도 세계적 인기를 얻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다른 업계 관계자는 “예능은 포맷을 수출하는 등 하나의 지적재산(IP)으로 다양한 문화권에서 재창조될 수 있다”며 “드라마처럼 한 작품으로 성공해서 큰 상을 받는 것도 좋지만 가성비에 맞게 풍부한 IP를 확보하고 다양한 방법으로 현지화하는 전략을 사용하는 것도 검토해야 한다”고 말했다.

Similar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