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의환향한 ‘오징어게임’ 팀, “시즌2는 훨씬 좋은 환경에서 만들어질 것”

OTTRanking
<사진=연합뉴스>

TV 방송계 최고 권위로 불리는 에미상에서 6관왕을 기록한 넷플릭스 <오징어게임>의 주역들이 귀국했다. 16일 진행된 수상 기념 기자 간담회에서는 시즌2에 대한 구상도 밝혀지며 최근 미디어 콘텐츠 업계의 화두인 IP(지식재산권)의 향방에도 이목이 쏠렸다.

이날 간담회에 참석한 황동혁 감독은 “<오징어게임>을 선보인지 1년이 됐다”며 “뜻깊은 순간에 우리 스태프들, 배우들과 함께하게 되어 영광스럽다”고 말했다.

남우주연상을 수상한 이정재는 이날 토론토영화제 참석으로 인해 간담회에 참석하지 못했다. 그는 영상을 통해 “함께하지 못해 아쉽다. 한국 컨텐츠가 전 세계인과 만나고 많은 이야기를 나누는 것 자체가 큰 의미다. 이는 우리 모두의 기쁨”이라고 전했다.

수상소감 발표 이후엔 질의 응답이 이어졌다. 이날 가장 뜨거운 주제는 단연 시즌2 제작과 관련한 내용이었다.

<오징어게임>에 이어 시즌2의 제작을 맡은 사이런픽쳐스의 김지연 대표는 “(시즌2와 관련된) 계약 내용을 구체적으로 공개할 수는 없지만, 좋은 방향에서 뜻이 일치해 ‘굿딜’이었다”고 말하며 “IP 소유 문제는 돈을 투자하는 사람과 작품을 직접 사람간의 새로운 패러다임이다. 여러가지 방법으로 대안을 찾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이를 위해선 제작사가 힘을 키우는 게 중요하다. 자본을 확대하는 길이 열려야 하는데, 현재 국내 제작사들 상당 수가 소규모라 쉽지 않다. 제도적으로 이런 부분을 좀 더 활성화해 제작사가 자기 자본을 확대하면 좋은 작품들이 더 많이 만들어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 콘텐츠가 세계에서 환영받고 있는 현상에 대해 황 감독은 “우리는 내수보다 수출로 먹고산다. 끊임없이 해외 문을 두들겼다. 문화상품도 마찬가지다. 이런 노력이 미디어 환경 변화와 함께 꽃을 피웠다”고 진단하며  “한국 콘텐츠의 레벨이 높다. 치열한 사회에 살기 때문에 그 안에서 탄생하는 작품의 내용이 시대를 잘 대변하며 아주 역동적이다. 이런 특징 때문에 한국 콘텐츠가 관심과 사랑을 받게 된 것”이라고 풀이했다. 그는 “시즌1이 많은 사랑을 받은 덕분에 시즌2 제작여건이 좋아졌다”고 밝히며 “좋은 조건으로 넷플릭스와 얘기했다. 시즌2의 구상은 끝났고, 본격적으로 대본을 쓰는 중”이라고 말했다.

황 감독은 “시즌1과 시즌2 사이가 너무 벌어지면, 이정재를 비롯한 등장인물들이 확 늙어버린다. 다른 작품보다 <오징어게임> 시즌2에 집중하려고 한다”며 “지영과 새벽 등 좋은 캐릭터들을 시즌1에서 많이 죽여 죄송하다”고 덧붙였다.

<오징어게임> 시즌2는 내년 본격 촬영을 시작해 2024년 넷플릭스를 통해 다시 한 번 시청자를 만날 예정이다.

Similar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