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영우’와 결이 다른 법정물”…디즈니+ ‘변론을 시작하겠습니다’ [현장]

디즈니+ ‘변론을 시작하겠습니다’ 제작발표회 정려원, 이규형, 정진영이 만든 색다른 법정 드라마 오늘(21일) 전 세계 공개

OTTRanking
사진=디즈니+

지금까지 본 적 없던 색다른 법정 드라마가 탄생할까.

21일 오전 서울 소공동 웨스틴조선호텔에서 디즈니+ 오리지널 드라마 <변론을 시작하겠습니다>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배우 정려원, 이규형, 정진영과 강민구 감독이 참석했다.

<변론을 시작하겠습니다>(연출 강민구, 작가 김단)는 성공을 위해서라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독종 변호사 노착희(정려원 분)와 한번 꽂히면 절대 놓지 않는 별종 변호사 좌시백(이규형 분), 극과 극인 두 변호사가 함께 일하며 펼쳐지는 이야기를 그린 법정 미스터리 드라마로 동명의 에세이를 원작으로 한 작품이다.

제작진은 “원작에서 영감을 얻어 꾸며진 흥미로운 에피소드와 사건들, 승리만을 위해 달리던 노착희가 결코 이길 수 없는 사건들을 맡아 변호하는 과정에서 전하는 감동, 추악한 범죄 사건에 숨겨진 진실을 파헤치며 마주하게 되는 위기까지 눈을 뗄 수 없는 드라마가 될 것이”라고 자신했다.

“처음에는 출연을 거절하려고 했다”고 밝힌 정려원은 마음을 바꿔 ‘3번째 법정물’에 도전한 이유에 대해 “거절할 생각을 가지고 가벼운 마음으로 읽었는데 어쩔 수 없이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더라. 새로웠다”고 말했다.

사진=디즈니+

이규형은 “법조인은 물론 감옥에 있는 역할도 많이 했다”고 법정물 출연 경력을 자랑하며 “이번 대본은 색다르고 재밌더라. 캐릭터의 서사가 깊고, 다채로운 면을 표현할 수 있는 기회라는 생각이었다. 정려원과 정진영 선배님이 이미 출연을 확정했다는 말까지 들으니 거절할 이유가 없었다”고 함께 연기한 배우들에 대한 믿음을 내보였다.

정진영은 “법정물은 솔직히 뻔하다고 생각하지 않나. 저도 처음에 대본을 받고 선악 구도가 있을 것이란 편견으로 읽었던 것 같다. 막상 읽다 보니 조금 다르더라. 2부와 3부로 갈 수록 기존 법정물과는 전혀 다른 작품이었다”고 말하며 호기심을 자극했다.

강 감독은 “원작 에세이를 보는 순간 제목부터 끌렸다. ‘낮은 승소율을 기록하는 국선 변호사들이 어떤 마음가짐으로 서민들을 위해 법정에 나서는지’를 전하고 싶었다”고 의도를 설명했다. 그러면서 “원작 에세이에 등장하는 사건은 비슷하지만 실제 해결해나가는 과정은 조금씩 다르고 등장인물에 맞춰 변화를 줬다. 원작을 통해서는 볼 수 없었던, 드라마만의 특별한 미스터리가 섞여있을 것”이라고 말해 기대감을 높였다.

최근 대히트한 ENA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와의 비교로 인해 부담감은 없는지 묻자 강 감독은 “‘우영우’는 우리 작업이 끝난 뒤 방송됐다. 부담감이 없을 순 없지만 분명 결이 다를 것”이라고 강조했다.

‘겉으로 드러나지 않는 로맨스’가 작품의 관전 포인트로 손꼽히는 가운데 강 감독은 “로맨스가 이야기의 결을 흐리지는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려원 역시 “아마 시청자 분들이 ‘로맨스를 좀 더 늘려달라’고 할 수도 있다”며 도왔다. 정진영은 “아마 많은 분들이 ‘범인은 금방 잡히고 주인공들은 연애하겠지’ 생각하실 수도 있는데 그런 예상을 뛰어넘는 작품을 준비해왔다”며 많은 기대와 관심을 당부했다.

한편 정려원, 이규형, 정진영의 연기 파티가 펼쳐질 <변론을 시작하겠습니다>는 오늘(21일) 오후 4시 디즈니+에서 전 세계 공개된다.

 

Similar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