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즌 ‘가우스전자’ 희로애락 담긴 K-직장인 해방일지 [현장]

시즌X올레tv 오리지널 ‘가우스전자’ 30일 공개 곽백수 작가 인기 웹툰 원작, 배우 곽동연 첫 주연 희로애락 담은 병맛 K-직장인 해방일지

OTTRanking
사진=올레tv

K-직장인들의 웃음과 공감을 자아낼 오피스 코믹 드라마가 베일을 벗었다.

30일 오후 OTT seezn(시즌)X올레TV 오리지널 드라마 <가우스전자>의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자리에는 배우 곽동연, 고성희, 배현성, 강민아와 박준수 감독이 참석했다.

<가우스전자>는 곽백수 작가의 동명 웹툰을 실사화한 작품으로, 다국적 문어발 기업 ‘가우스전자’ 내 대기 발령소라 불리는 생활가전본부 ‘마케팅3부’ 청춘들이 사랑을 통해 오늘을 버텨내는 오피스 코믹 드라마다.

<개그콘서트><프로듀사><마음의 소리> 등을 연출한 서수민 크리에이터와 <음악의 신><UV신드롬> 등을 연출한 박준수 감독의 의기투합으로 공개 전부터 화제가 됐다.

박준수PD는 <가우스전자>를 “직장인의 애환, 슬픔, 희로애락을 다룬 ‘직장인들의 해방일지’ 같은 드라마”라고 표현했다. 인기 원작에 대한 부담감을 솔직하게 털어놓은 박PD는 “웹툰 속 ‘병맛’ 코드가 황당하지 않도록 조금 더 병맛스럽게 가려고 했다. 현시대 상황을 많이 반영하고 대기업 내 소외된 부서의 분위기를 잘 담아내려 노력했다”고 밝혔다.

사진=올레tv

곽동연은 눈치가 없어 핵폭탄 취급을 받는 ‘이상식’으로 첫 주연에 도전했다. “부담감보다는 기대감이 크다”고 밝힌 그는 제가 책임지고 작품을 이끈다는 생각보다 선배님들한테 기대고 업히고 있다”는 말로 소감을 전했다.

연재 중인 웹툰을 직접 봤다는 곽동연은 “사회적으로 다른 시대상이 반영되어 있는 부분을 현대화하며 원래 웹툰을 매력을 잘 살렸다고 생각한다”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더불어 K-직장인을 연기하기 위해 주변 지인들에게 자문도 구하고 오피스물 작품을 챙겨보기도 했다”고 이야기했다.

연기를 하며 가장 중점을 둔 부분은 ‘실제’처럼 보이는 것. “현실에서 일어날 수 없는 일들이 반복되는 이야기의 공감대를 살릴 수 있도록 노력했다”고 덧붙였다.

고성희는 차나래 역을 맡았다. 평소에는 냉정하지만 이상식 앞에서는 이성을 잃고 분노하는 인물이다. 데뷔 후 배역에 대한 고민이 많았다고 털어놓은 그는 “나래를 연기하며 스스로 행복하게 임하려고 노력했고, 깨닫는 지점이 있었다”고 말했다.

사진=올레tv

파워그룹 후계자이자 가우스전자의 신입사원 백마탄 역을 맡은 배현성은 ‘만화 같은 이름’에 만족감을 드러내며 “트레이드마크인 뿔머리에 신경을 많이 썼고, 리액션도 고민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직장인을 연기하기 앞서 친구, 가족 등 주변 사람들에게 자문을 많이 구했다”며 실감 나는 연기를 기대케 했다.

건강미 역의 강민아는 “한 번도 사무직을 겪어본 적 없어 고민을 많이 했지만, 외부 촬영과 액션 장면이 많았다. 자리에 잘 안 앉아있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마지막으로 곽동연은 관전포인트로 매회 공개되는 ‘쿠키영상’을 꼽으며 “굉장히 재밌는 장면, 코미디를 가장한 마음 뭉클한 장면도 있다. 놓치지 않고 즐겨주셨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한편 짠내 가득한 회사 생활부터 스릴 넘치는 사내 연애까지 ‘K-직장인’의 이야기를 코믹하게 그려낸 <가우스전자>는 오늘(30일) 오전 8시 올레tv와 seezn(시즌)을 통해 첫 공개됐으며, 매주 금, 토요일 오후 9시 10분 ENA채널에서 방송된다.

 

Similar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