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년만 드라마 복귀, 공백 느끼지 못할 것” 도경수의 ‘진검승부’ [현장]

도경수 4년 만의 드라마 복귀작 ‘진검승부’ 법정물 홍수 속 차별점은 액션 속·뻥·뚫 사이다 전개 예고

OTTRanking
사진=네오엔터테인먼트,블라드스튜디오

“4년 만의 드라마 복귀, 그간의 공백을 잊으실 수 있게 노력했다”(도경수)

5일 시작되는 KBS 2TV 새 수목드라마 <진검승부>(극본 임영빈, 연출 김성호, 제작 네오엔터테인먼트, 블라드스튜디오)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온라인으로 진행된 이날 제작발표회에는 주연 도경수, 이세희, 하준, 그리고 김성호 감독이 참석했다.

<진검승부>는 부와 권력이 만들어낸 성역, 그리고 그 안에 살고 있는 악의 무리에게 시원한 철퇴를 내리는 불량 액션 수사극이다. 이날 김 감독은 “불량검사라는 매력 만점 캐릭터가 그리는 미스테리 스릴러에 코미디까지 곁들인 종합선물 세트 같은 드라마가 될 것”이라며 작품을 소개했다.

도경수는 군 복무로 인한 휴식 후 4년 만의 드라마 복귀작으로 <진검승부>를 선택했다. 작품 출연 계기에 대해 도경수는 “처음 출연 제안을 받고 대본을 읽었는데 너무 재밌었다. 캐릭터들이 너무 매력적이라서 이건 어떻게 해도 재밌겠다는 확신이 들었다”고 밝혔다. 이어 “4년 만에 시청자분들을 만난다고 생각하니 긴장도 됐지만 동시에 설레기도 했다. 이번 작품을 통해서 4년이란 공백을 잊으실 수 있을 것”이라고 말해 기대를 높였다.

사진=KBS

도경수는 이번 작품에서 중앙지검 형사부 꼴통 불량 검사 ‘진정’ 역을 맡았다. 앞서 공개된 티저 영상에서 도경수는 트레이닝복 차림에 짧은 파마머리로 등장해 팬들에게 충격을 안겼다. 이에 대해 도경수는 “극 중 캐릭터가 실제 도경수라는 사람과 많이 다른 것 같았다. 그래서 비주얼로도 새로운 것을 자꾸 시도하려고 했다. 데뷔한 후로 파마를 처음 해봤다”고 말했다. 이어 “처음에 저랑 너무 다른 인물이다 보니 고민이 많았는데 감독님, 동료들과 많은 대화를 거쳐서 지금은 정말 즐겁게 촬영하고 있다. 대본에만 충실해도 충분히 좋은 캐릭터라고 자부한다”고 말했다.

최근 법정물이 홍수처럼 쏟아지는 가운데 <진검승부>는 다른 법정물과의 차별점을 ‘액션’에 뒀다. 김 감독은 “무조건 멋있는 액션이 아니라, 그 안에서 재미와 가벼움을 넣어 우리만의 매력을 살렸다”고 말했다. 도경수는 “미리 연습하고 가지 않아도 액션 팀이 워낙 서포트를 잘 해줘서 저는 다치지 않는 것에만 집중했다. 너무 감사했다”며 함께 호흡을 맞춘 동료들에 대한 감사를 전했다. 이세희 역시 “현장에서 한 번 보고 그대로 따라 하는 도경수의 액션 실력에 진짜 놀랐다. 무대에서 춤을 추던 분이라 확실히 다르더라”며 도경수가 선보일 액션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배우들 간의 호흡이나 촬영장 분위기에 대해 하준은 “우리끼리 케미야 당연히 더할 나위 없이 모든 게 좋았다”며 “특히 경수랑 촬영하면서 팬들의 마음을 알겠더라. 입덕하게 됐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어 “작품에서 대립하는 장면이 많은데 경수의 은은하게 미쳐있는 그 눈빛이 작품 속 캐릭터 자체였다”고 말했다.

사진=KBS

<진검승부>는 똘기 가득 이른바 ‘꼴통 검사’로 변신해 대체 불가한 존재감을 과시할 예정인 도경수를 비롯해 츤데레 매력을 뽐내는 ‘신아라’ 역을 맡은 이세희, 야망 검사 ‘오도환’을 맡은 하준 외에도 김상호, 이시언, 주보영, 연준석 등 명품 조연들도 합류해 극의 완성도를 높인다.

끝으로 1회 방송에서 가장 포인트를 꼽아달라는 요청에 하준은 주저 없이 엔딩을 꼽았다. 그는 “1회뿐만 아니라 매회 엔딩을 보면 분명 다음 회를 기다리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세희는 도경수와 하준의 대립 장면에서 보이는 두 사람의 살벌한 눈빛을 꼽았다.

도경수는 “제가 극 중 검사 신분인데도 불구하고 경찰한테 잡히는 장면이 많다. 그런 위기를 매번 어떻게든 빠져나가는데 화장실에서 펼쳐지는 장면이 있다. 자세히는 말씀 못 드리지만 그 장면을 주목해 달라”고 말했다. 김 감독 역시 “그 장면 정말 재밌다”며 거들어 호기심을 자극했다.

이날 제작발표회를 마치며 도경수는 “학생분들은 공부, 직장인분들은 일로 스트레스 각자 많으실 텐데 <진검승부> 통해서 시원하게 스트레스 날릴 수 있을 것”이라며 많은 관심과 응원을 당부했다.

직전 작품인 드라마 <백일의 낭군님>에서 흠잡을 데 없는 1인 2역을 선보이며 “앞으로의 가능성이 무한대에 가깝다”는 평을 들은 도경수가 이번 작품에서 선보일 똘끼 충만 꼴통 검사의 활약에 팬들은 물론 많은 시청자의 기대가 쏠리고 있다.

한편, KBS2 수목드라마 <진검승부>는 오늘(5일) 오후 9시 50분 첫 방송되며, OTT 웨이브(Wavve)가 온라인 독점 공개한다.

Similar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