웨이브 ‘잠만 자는 사이’ PD “선정성? 연애는 잘못 없어” [현장]

웨이브 ‘잠만 자는 사이’ 제작발표회 ‘식스 투 식스(6 to 6)’ 밤 시간에 집중 “선정성 논란? 연애에는 잘못이 없다, 지켜봐 주길”

OTTRanking
사진=웨이브

<잠만 자는 사이>가 선정성 논란을 뛰어넘는 연애 예능으로 자리 잡을 수 있을까?

웨이브(Wavve)의 오리지널 <잠만 자는 사이>가 13일 오후 온라인 제작발표회를 진행했다. 이날 자리에는 MC 노홍철, 정혜성, 죠지와 김동욱 PD가 참석했다.

<잠만 자는 사이>는 오후 6시부터 다음 날 오전 6시까지 ‘식스 투 식스(6 to 6)’ 밤 데이트 혹은 잠 데이트를 담는 연애 리얼리티 예능. 기존 예능에서는 조명하지 않았던 ‘밤 데이트’를 집중적으로 담아낼 예정이다. 프로그램 제작진은 사랑 앞에 솔직하고 과감한 MZ세대 시청자들의 흥미를 공략하겠다는 각오다.

이날 김동욱 PD는 “솔로들에게 밤은 외로운 시간이지 않나. 그때 관심 있는 상대를 만나면 어떤 데이트를 하고 어떤 연애로 이어지는지 민낯을 보여주고 싶었다”며 기획 의도를 밝혔다. 이어 “출연자도 직접 데이트 코스를 생각해 오고 제작진도 준비를 해서 그때그때 가능한 데이트 코스로 촬영했다. 짝을 이룬 상대방이 데이트를 하다 보니 호감도가 떨어지기도 하고 그런 과정을 지켜보는 재미가 있을 것”이라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출연자 선별 기준에 대해서는 “지인들한테 추천도 부탁하고 SNS로 연락도 했다. 잡지를 통해 연락한 경우도 있었다. 중요한 건 ‘정말 연애하고 싶은 사람인가’를 봤다. 프로그램 콘셉트를 충분히 설명하고 여기에 동의하신 분들 위주로 섭외했다”고 말했다.

사진=웨이브

정혜성은 “밤의 감성을 담아서 하는 프로그램이라는 말에 혹했다. 밤이 되면 사람이 감성이 촉촉해지고 생각도 많아지지 않나. 밤에 집중했다는 소개를 듣고 ‘이건 진짜 새롭다, 다르구나’라는 생각으로 출연을 결정했다”면서 “노홍철 씨가 MC라고 해서 저도 무조건 해야 겠다고 생각했다. 편하게 수다 떠는 느낌으로 몰입할 수 있겠다는 생각이었다”고 노홍철과의 호흡을 기대케 했다.

실제 정혜성과 노홍철은 사적으로도 친분이 있다고. 노홍철은 “저랑 혜성 씨랑 이야길 하다가 ‘요즘 연애는 다르구나’하면서 놀란 적이 있다. 그리고 바로 며칠 뒤에 프로그램 섭외 요청이 와서 너무 신기했다. 그것도 정혜성 씨랑 같이. 정혜성 씨와의 호흡은 말할 것도 없고 새로운 인물도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었다. 죠지 씨의 합류로 완벽해졌다고 생각한다”며 만족감을 내비쳤다.

죠지는 “처음 프로그램 제목을 듣고 든 생각은 ‘내가 할 수 있을까?’였다”고 털어놓으며 “막상 시작하니까 제작진이 잘 이끌어 주셨다”고 말했다. 이어 “MC들 간의 호흡은 만점이다. 제가 낯을 가려서 긴장하면 말을 많이 못 하는데 여기선 많이 했다. 특히 정혜성 씨 평소에 너무 예쁘다고 생각했는데 같이해서 좋았다”며 웃음을 보였다.

노홍철은 “분명 연애 예능인데, 심리전이 나온다. 모든 인간관계에서 생길 법한 일들이 여기서도 생긴다. 보면서 ‘이래서 많은 시청자들이 연애 예능을 좋아하는구나’ 싶을 정도로 빠져들었다”고 말했다. 그는 “저희가 보면서 감동과 탄식을 자아낸 순간들이 종종 있었다”며 “답답할 때도 있는데 그게 저한테도 있는 모습이라 제가 왜 혼자인지 다시 한 번 느꼈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처음 연애 예능 MC를 맡은 노홍철은 “제가 사실 방송인인데도 불구하고 거의 콘텐츠를 안 본다. 그런데 최근에 주변에서 <환승연애2> <솔로지옥> <돌싱글즈>가 화제라는 말은 많이 들었다. 그런 와중에 우리 프로그램 섭외가 들어와서 그 프로그램들을 봤다. 보면서 이입이 잘 돼서 그런지 재밌더라”며 “<돌싱글즈> 이혜영 씨가 롤 모델이다”고 덧붙였다.

기존 연애 예능과 비교했을 때 <잠만 자는 사이>의 강점이 무엇이냐는 질문에 노홍철은 “출연자들을 너무 잘 뽑았다. 다양한 분들이 나와서 매력을 발산해 주니 정말 많은 상상을 하게 된다”며 “4회까지 보면서 연애가 너무 하고 싶을 정도였다. 5회부터는 조금씩 생각이 달라지긴 했지만, 최종회까지 본 결과 진짜 재밌긴 하다”고 말해 기대를 높였다.

사진=웨이브

김 PD는 “밤 데이트를 떠나는 사람도 있고 남겨지는 사람도 있다. 데이트에 나선 커플은 물론 이들을 기다리며 독수공방하는 이들의 이야기도 충분히 담아냈다”고 말하며 “서로 오해도 하고 그 과정에서 혼돈이 오기도 하는데, 관계의 변화가 한 편의 영화 같다. 지켜보면 알 것”이라며 호기심을 자극했다.

<잠만 자는 사이>는 앞서 티저 영상을 공개하며 선정성 논란에 휘말린 바 있다. 아슬아슬한 발언을 주고받는 출연자들의 모습을 본 네티즌들은 “유해하다”, “이건 좀 선을 넘었다”며 비판하는 댓글을 남겼다.

이에 대해 김 PD는 “우리 프로그램 제목이 자극적이라고 생각을 하시는 것 같다. 우려를 하시는 분들도 많은 걸로 알고 있는데 1, 2회만 보셔도 ‘우려하지 않아도 됐구나’ 싶으실 것”이라며 “출연자분들이 일반인들이라 그 부분이 걱정스럽긴 하다. 연애에는 잘못이 없으니 편한 마음으로 봐주셨으면 한다”고 당부했다.

최근 방송사와 OTT 플랫폼들은 시청자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기 위해 저마다 독특한 콘셉트의 연애 예능을 잇따라 선보이고 있다. “모두가 잠든 시간에 깨어나는 MZ세대의 연애 본능을 들여다본다”는 출사표를 던진 <잠만 자는 사이>가 시작도 전에 쏟아지는 비판의 목소리를 털어내고 시청자 공략에 성공할지 기대가 모인다.

한편, 웨이브 <잠만 자는 사이>는 오는 14일 오전 11시 공개된다.

Similar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