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야기에 반했지만, 나에게도 도전이었다” 티빙 ‘욘더’ 신하균 [인터뷰]

‘욘더’의 익숙한 듯 새로운 이야기에 매료 감정 응축시켜 스토리 이끄는 부분에 어려움 “한지민 덕에 편하게 연기했다”

OTTRanking
사진=티빙

“작품이 가진 이야기에 반했지만, 이번 작품은 사실 저에게도 도전이죠.”

신하균이 18일 오후 진행된 화상 인터뷰를 통해 <욘더>(김정훈 오승현 극본, 이준익 연출) 관련 다양한 이야기를 전했다. 티빙 오리지널 <욘더>는 세상을 떠난 아내로부터 메시지를 받은 남자가 그녀를 만날 수 있는 미지의 공간 ‘욘더’에 초대받으면서 벌어지는 이야기. 시대극으로 정평이 난 이준익 감독의 첫 OTT 드라마 도전으로 제작 발표 단계부터 눈길을 끌었다.

신하균은 이번 작품에서 아내의 죽음 뒤 공허한 삶을 이어가는 ‘재현’을 연기했다. 재현은 죽은 아내로부터 온 메일에 이끌려 믿을 수 없는 재회를 하며 혼란에 빠진다. 그를 낯선 세계로 이끄는 죽은 아내 ‘이후’는 한지민이 맡았다.

신하균은 “익숙한 것 같으면서도 새롭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작품을 처음 접했을 때의 인상을 떠올렸다. 그는 “많은 분들이 공감하고 관심 가질 수 있는 이야기라는 생각이었다. 이 이야기가 이준익 감독님을 통해서 어떻게 구현될지 정말 궁금했다”고 말했다.

이렇게 이야기에 끌렸음에도 불구, 그는 이번 작품이 자신에게 도전이었다고 털어놨다. 그는 “일단 이 이야기가 우리가 살아가는 것을 되돌아보게 할 수 있다는 점에서 마음에 들었는데, 감독님이 일인칭 심리극이라고 이야기를 하셨다. 극 중 재현은 표현에 익숙한 사람이 아니다. 그런 주인공의 심리를 시청자분들이 잘 따라오실 수 있게 감정을 응축시키고 이야기를 끌고 나가는 부분이 제겐 도전이었고 어려운 부분이었다”고 이야기했다.

신하균은 <욘더> 이야기를 관통하는 주제에 대해  “사실 감독님과 많은 이야기를 나누면서 자주 언급됐던 부분이 ‘삶과 죽음’도 있지만 ‘인간의 이기심’에 대한 이야기도 많았다. 드라마를 보면 부부의 사랑, 멜로같이 보일 수 있다. 그런데 감독님과 ‘이건 인간의 이기심이 아닐까?’란 이야기를 참 많이 했다. 이후 대사 중 ‘나는 내 기억을 믿어’라는 대사가 있는데 기억이라는 건 사람마다 다 다르잖나. 이후가 계속 자기가 있는 곳으로 오라고 하는 부분도 그렇고 참 이기적인 것 같다. 제가 재현 입장에서 보면 그런 선택을 하지 않을 것 같다”고 전했다.

사진=티빙

작품은 “SF라더니 휴먼 멜로였다”는 입소문이 퍼지고 있다. 그리고 그 배경엔 신하균과 한지민의 가슴 절절한 연기가 있었다. 신하균은 “저는 정말 멜로라고 생각하지 않았다. 그런데 생각해 보니 멜로라고 해도 딱히 달라지는 것은 없을 것 같다. 편하신 대로 봐 달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신하균은 함께 호흡을 맞춘 한지민에 대해 “한지민 씨는 상대를 편하게 해주는 사람이다. 제가 낯가림도 있고, 쉽게 친해지는 스타일이 아닌데 지민 씨 덕에 편했다. 제 캐릭터 자체가 액션보다 리액션이 많은 인물인데 그래서 상대 연기를 누가 할지 궁금했다. 상대에서 받는 힘이 있어야 연기할 수 있는 부분이 많았는데 지민 씨가 가진 에너지 덕분에 편하게 몰입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 작품을 통해 죽음에 대해 생각해봤던 사실을 밝혀 놀라움을 안겼다. 신하균은 “심각한 건 아니고, 제 나이가 되면 한 번쯤은 다들 생각해보지 않나. 작품 전후로 죽음에 대한 제 생각이 달라진 것은 딱히 없다. 우리가 죽음 뒤에 대해서 무언가를 생각하는 것보다, 죽음을 떠올리며 지금 어떻게 사는 게 좋을까에 대한 고민이다. 저는 지금에 집중하며 행복하게 살자는 주의기 때문에 현실에 충실하고 있다. 아마 죽음도 그렇게 맞이할 것 같다”고 말했다. 작품 속에서 등장한 안락사에 관한 시각에 대해서는 “작품 속에서 닥터K 대사 중에 ‘죽음도 자기 결정권에 속해있어야 한다’는 게 있다. 저도 정말 힘들고 고통스럽다면 필요한 부분일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실제 죽은 이들을 다시 만날 수 있는 공간이 있다면 누굴 만나고 싶냐는 질문에 신하균은 예전에 키웠던 반려견들을 보고 싶다고 답했다. 그는 “다행인 게 저희 부모님도 건강하시고 가족들 모두 잘 지내고 있는데, 오래 같이 살았던 강아지들이 있다. 떠난 지 좀 됐는데, 그 아이들을 보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멀리서 보자마자 달려와 안기겠지. 정말 예쁜 아이들이었다. 공놀이를 가장 좋아했으니 한참을 공놀이하면서 놀 것 같다”며 지금은 곁에 없는 반려견들에 대한 그리움을 내비쳤다.

사진=티빙

이준익 감독의 첫 OTT 도전작을 함께한 소감에 대해서는 “감독님도 이런 장르, 이런 이야기가 처음이셔서 고민이 많으신 것 같았다. 현장에서 대사나 상황이 바뀌는 경우도 많았다. 이게 좋을까, 저게 좋을까 대화를 통해 더 좋은 방법을 찾으려 하시는 모습이 저는 정말 좋았다”고 말했다. 이어 “감독님이 굉장히 유쾌하시고 파이팅이 넘치신다. 기회만 된다면 또 함께 작업하고 싶다”며 촬영장의 훈훈했던 분위기를 짐작하게 했다.

끝으로 시청자들에게 <욘더>를 선보이게 된 소감을 말해달라고 하자 신하균은 “‘아부보부’라는 말이 있더라”며 “제가 저도 모르는 사이 모든 작품 종영 소감을 ‘아쉬운 부분도 있고 보람찬 부분도 있고’라고 했다더라”며 웃었다. 그는 “아쉬운 부분은 아무래도 연기다. 배우들이 완성된 작품을 볼 때 가장 먼저 보이는 게 자기 연기 중 흠이다. 그런데 그걸 바꿀 수 없으니 굉장히 괴롭다”며 “공연 같은 무대예술은 여러 기회가 있는데 영화나 드라마는 작품으로 만들어지면 바꿀 수 없으니 이게 아쉽고 힘들다. 다음 작품에서는 같은 실수를 반복하지 말자고 매번 다짐한다”고 말했다. 이어 “보람찬 부분은 일단 아직 반밖에 공개가 안 됐지만 새로운 이야기를 전할 수 있었던 점이다. 그동안 생각해보지 못했던 부분에 대해서 생각해 볼 수 있는 기회가 될 테니 많이들 보셨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인터뷰가 가장 어려운 배우’라는 수식어가 무색할 정도로 모든 질문에 정성을 담아 답변한 신하균. 신(神)이라 불리는 그조차 도전이라고 했을 만큼 공을 들인 그의 연기가 <욘더>에서도 빛을 낼 수 있길 응원한다.

한편, 티빙 오리지널 드라마 <욘더>는 14일 첫 3회를 선보인데 이어 21일 남은 3회를 공개한다. 해외엔 파라마운트+를 통해 공개된다.

Similar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