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맵-웨이브, ‘티맵 오토’ 전용 OTT 서비스 개발

티맵 오토를 탑재한 차량, 외부기기 없이 미디어 콘텐츠 시청할 수 있는 서비스 내년 개시 티맵 오토, 웨이브 OTT를 결합한 ‘통합 인포테인먼트’ 서비스 개발 USB 형태로 차량에 꽂기만 하면 동영상 시청 가능한 각종 ‘스틱’이 운전자 안전 위협

OTTRanking
지난 25일 이태현 웨이브 대표(왼쪽)와 이종호 티맵모빌리티 대표가 서울 중구 티맵모빌리티 본사에서 ‘미래 모빌리티를 위한 오티티 적용 업무협약(MOU)’을 맺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출처=티맵모빌리티>

티맵 오토를 탑재한 브랜드 차량에서 별도의 외부기기 없이 미디어 콘텐츠를 시청할 수 있는 신규 서비스가 내년에 개시된다. 미래에는 도심항공교통(UAM)을 타고 빌딩 숲을 가르며 최신 영화를 시청할 수 있는 신기술도 현실화될 예정이다.

미래 모빌리티를 위한 티맵과 웨이브의 OTT 업무협약

티맵모빌리티,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웨이브는 오늘(28일) ‘미래 모빌리티를 위한 OTT 적용 업무제휴(MOU)’를 체결했다고 전했다. 웨이브는 지난 2019년 SK텔레콤, 지상파 3사가 공동 투자해 설립한 프리미엄 콘텐츠 플랫폼이다. 34만편이 넘는 다양한 VOD 콘텐츠를 보유하고 있으며, 전체 가입자 수는 1,200만명에 달한다.

양사는 이번 업무협약(MOU)를 통해 자동차 임베디드 내비게이션 서비스인 티맵 오토 적용 차량에 ‘차량용 OTT’ 서비스 개발, 공급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티맵 오토는 현재 르노·볼보 등 다수의 브랜드에 탑재돼 있으며, 티맵모빌리티는 티맵 오토가 탑재된 브랜드 중심으로 웨이브의 차량용 OTT 서비스 공급을 위한 협력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또한 티맵 오토, 웨이브 OTT를 결합한 ‘글로벌용 통합 인포테인먼트(IVI)’ 서비스 개발에도 함께 협력한다. 티맵 오토의 주요 고객사가 수입차 브랜드라는 점을 고려, 해외 시장 공략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예정이다. 한류 기반의 K-콘텐츠 수요는 웨이브의 해외 시장 경쟁력을 한층 강화하는 요인이다.

이종호 티맵모빌리티 대표는 “이번 웨이브와의 협업은 티맵 오토가 국내를 넘어 세계로 뻗어 나가는 구심점 역할이 될 것”이라며 “르노·볼보·폴스타 등 파트너사에는 한층 고도화 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자율주행·UAM 등 미래 모빌리티 시장 선점에도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성장 모멘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태현 웨이브 대표는 “자동차는 단순 이동 수단의 개념을 넘어 어디서든 편리하게 미디어 콘텐츠를 시청할 수 있는 새로운 ‘안방극장’으로 탈바꿈하고 있다”라며 “이번 MOU는 웨이브의 풍부한 K-콘텐츠가 20년 이상 축적된 티맵모빌리티의 방대한 데이터를 만나 새로운 시장을 개척해 가는 동력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티맵 오토에 대한 국내 자동차 업체들의 끊이지 않는 러브콜

티맵모빌리티가 개발한 차량 내장형 내비게이션 티맵 오토에 국내외 자동차 업체의 러브콜이 끊이지 않고 있다. 소비자들의 한국형 인포테인먼트 탑재 요구가 커지며 자동차 업체들이 티맵 오토 도입에 적극적이다.

티맵모빌리티는 인포테인먼트 서비스 영역을 확대할 전망이다. 애플리케이션(앱) 스토어를 통해 비디오 스트리밍 및 오디오북 등 다양한 엔터테인먼트 서비스를 추가한다. 전기차 충전, 주차, 음식 픽업 등을 이용할 수 있는 차량 내 결제 솔루션과 자율주행용 지도 탑재, 개인 맞춤형 장소 추천 기능 등도 선보일 예정이다. 티맵모빌리티 관계자는 “계약 관계상 공급을 추진하고 있는 업체명은 밝힐 수 없다”면서 “그러나 다수의 글로벌 자동차 업체와 한국형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을 개발하고 있다”고 말했다.

자동차 운전 중 휴대폰 사용 및 동영상 시청의 위험성

한편 자동차 운전할 때는 휴대폰 사용이 금지된다. 물론 긴급자동차를 운전하는 경우, 범죄신고처럼 긴급한 경우에는 사용할 수 있다. 이런 예외 사유 없이 운전 중에 휴대폰 사용 시 약 4~7만원의 범칙금이 부과된다. 우리나라는 2001년부터 운전 중 휴대폰 사용을 금지했다. 미국에선 뉴욕주가 2001년 운전하면서 휴대폰 사용 금지를 선언한 최초의 주가 되었다.

장형근 변호사는 “국가는 국민의 생명·신체·재산에 대하여 절박하고 중대한 위험 상태가 발생할 우려가 있을 때는 즉시 그 위험 제거에 나서야 한다. 특히 자동차로 인한 위험을 제거하는 활동이 그렇다”라며 “서울 전역 주요 도로의 제한속도를 시속 50㎞로 조정하고, 음주운전 기준을 강화한 것도 이런 차원이다. 운전 중 휴대폰 사용의 위험성에 관한 자료는 많다”고 강조했다.

USB 형태로 차량에 꽂기만 하면 동영상 서비스를 시청할 수 있는 각종 ‘스틱’이 운전자의 안전을 위협하고 있다. 법으로 금지된 ‘운전 중 동영상 시청’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업체들은 주행 중 시청을 금지한다는 안내 메시지를 전달하고 있지만, 시스템적으로 주행 시 동영상 앱을 차단하지 않아 규제당국의 관리 감독이 필요하다.

동영상 콘텐츠는 자율주행 시대에 누릴 주요 콘텐츠지만, 아직 자율주행 기술 수준이 낮아 위험성이 높다. 1열 보조석, 2열에 별도의 디스플레이에서 작동하는 건 괜찮지만, 이 같은 차량이 많지 않을뿐더러 운전자 시야가 닿는 디스플레이에서 구동하는 건 위험하다는 것이 업계 전문가들의 주장이다.

Similar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