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희연 “19금 고민? 서로를 위해 솔직해야” 쿠팡플레이 ‘판타G스팟’ [현장]

22일 쿠팡플레이 ‘판타G스팟’ 제작발표회 안희연X배우희X박선호X최광록 ‘찐친 케미’ 기대 UP “설렘 가득 연말 예고”

OTTRanking
사진=쿠팡플레이

평범한 여성들의 성욕과 판타지가 당당하게 모습을 드러낸다.

22일 오전 쿠팡플레이 오리지널 <판타G스팟>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배우 안희연, 배우희, 박선호, 최광록과 이윤아 감독이 참석해 작품에 관련된 이야기를 나눴다.

<판타G스팟>은 한 번도 느껴본 적 없는 희재(안희연 분)가 사랑 없는 관계만 즐기는 미나(배우희 분)와 섹스 카운슬링을 진행하며 스스로에 대해 더 깊이 알아가는 과정을 담은 이야기다. 오르가슴부터 지스팟, 섹스 토이 등 그동안 지상파 드라마에서 다루지 못했던 여자들의 ‘진짜 섹스 이야기’가 과감하고 솔직하게 펼쳐질 것이라는 예고다.

이날 이윤아 감독은  “처음 시놉시스를 보고 강렬한 내용에 끌렸다. 우리나라에 지금까지 이런 드라마가 없어서 꼭 하고 싶었다”고 연출을 맡은 이유를 밝혔다. 이어 “진짜 여자들의 이야기를 전하고 싶었는데, 여성 작가, 감독, 배우들이 한데 모여 실현할 수 있었다”고 작품을 소개했다.

이번 작품에서 안희연은 섹스 카운슬러 ‘희재’ 역을 맡았다. 극 중 희재는 섹스에 대한 여자들의 말 못 할 고민을 상담해주며 자신에 대해 제대로 알게 된다. 안희연은 “대본을 처음 봤을 때부터 너무 재밌었다. 평소 친구나 멤버들끼리 나누던 이야기들이 다 녹아있더라”며 작품 출연 계기를 밝혔다. 하지만 출연 제안을 받고 우려도 있었다고. 그는 “‘내가 이 작품에 출연해도 될까?’라는 생각이 들기도 했다. 하지만 막상 촬영이 진행되니 너무 즐거웠다. 내내 즐겁게 촬영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사진=쿠팡플레이

배우희는 사랑 없는 관계가 좋은 ‘미나’ 역을 맡았다. 극 중 미나는 희재와 함께 팟캐스트를 진행하는 친구다. 배우희는 이번 작품에서 도발적인 매력을 맘껏 발산할 예정이다. “너무 떨린다”고 말문을 연 그는 “촬영하면서 정말 많은 일이 있었다. 지금 그 장면들이 주마등처럼 지나가는 느낌이다. 저도 아직 작품을 보지 못해서 기대 중”이라며 설렘을 감추지 않았다.

박선호는 심리학책 작가이자 팟캐스트 ‘판타G스팟’의 자문을 하는 ‘인찬’으로 변신한다. 그는 “가장 완벽한 남자로 여자들의 마음을 누구보다 이해하는 매력적인 인물”이라고 캐릭터를 소개했다. 이어 “굉장한 매력을 가진 작품이어서 꼭 하고 싶었다. 저희가 촬영하면서 느꼈던 설레고 즐거운 감정들을 시청자분들도 느끼실 것”이라며 자신감을 보였다.

최광록은 본능에 충실한 남자 ‘우재’ 역을 맡았다. 이날 처음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최광록은 떨리는 마음을 숨기지 않았다. “처음이라 긴장된다. 여기 오니 처음 대본을 받았던 날이 떠오른다”며 입을 뗀 그는 “일반적인 주제가 아니라고 생각하실 수도 있지만, 평범한 30대 남녀의 일과 사랑 이야기다. 우리 주변에서 볼 수 있는 평범한 고민들로 채워져 있다”고 작품을 설명했다.

사진=쿠팡플레이

<판타G스팟>은 성인들의 성적인 고민을 이야기하는 만큼 수위 조절을 위해 큰 노력을 기울였다. 그중에서도 이 감독이 가장 신경 쓴 부분은 바로 노출 수위였다. 그는 “수위가 높아 걱정을 했는데, 배우들이 서로 가려주기도 하고 챙겨준 덕분에 즐겁게 촬영했다. 남자 배우들이 매너가 좋았다”며 고마움을 전했다.

안희연은 이번 작품에서 첫 베드신에 도전했다. 그는 “사실 베드신이라는 단어 자체가 가지는 느낌 때문에 부담도 있었다. 하지만 그런 장면들을 도와주는 전문 코치님도 계시고 촬영 전 회의도 많이 하면서 편하게 찍었다. 재미있었다”며 첫 베드신 도전이 만족스러웠음을 드러냈다.

이어 “섹스에 관한 고민을 털어놓는다는 게 사실 부끄럽기도 하고 쉽지 않은 일이다. 하지만 이번 촬영을 계기로 생각이 달라졌다. 서로를 위해서 솔직히 말하는 게 좋다는 쪽으로”라며 연인 간의 솔직한 대화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배우희 역시 “드라마를 통해 많은 용기를 얻었다. 눈치 안 보고 궁금한 게 생기면 바로바로 물어보게 됐다”며 동의했다.

이처럼 솔직하고 당당한 성향의 배우들이 모인 덕분에 촬영 현장은 시종일관 밝은 분위기였다는 후문이다. 안희연은 “첫 미팅에서 서로 나이를 공개했는데 다 또래였다. 그래서 사적으로 자주 만나서 이야기를 많이 나눴다. 촬영 전에 이미 다 친구가 되어 있었다”며 남다른 호흡을 예고했다.

이 감독은 끝으로 “여성들의 솔직한 이야기는 지금까지 감춰야 할 것으로 여겨졌다. 하지만 이제 시대가 변했고, 이를 당당하게 이야기할 수 있는 작품이 필요하다는 생각이다. 이런 상황을 조금이나마 앞당길 수 있는 작품이 됐으면 좋겠다”며 작품에 거는 기대를 밝혔다.

끝으로 안희연과 배우희를 비롯한 배우들은 “연인과 부부, 성인들에게 도움이 될 만한 고급 정보가 있다. 설렘 가득한 연말을 보내고 싶다면 꼭 시청해달라”며 많은 관심과 응원을 당부하며 이날 제작발표회를 마쳤다.

감독과 배우들의 말처럼 그동안 성(性) 이야기는 남성 중심으로 만들어지고 소비되던 것이 현실이다. 과연 새로운 미디어 환경에서 태어난 여성들의 솔직 당당한 성 이야기가 어떤 공감과 웃음을 전달할 수 있을지 기대를 모은다.

쿠팡플레이 <판타G스팟>은 오는 23일 오후 8시 첫 공개된다.

Similar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