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뷰징 차단에 만반의 준비” Mnet·티빙 ‘보이즈 플래닛’ [현장]

2일 Mnet ‘보이즈 플래닛’ 제작발표회 “100% 시청자 투표로 데뷔조 결정, 공정성 확보 주력” 부정 투표 ‘어뷰징’ 차단이 관건

OTTRanking
사진=Mnet

시청자의 손으로 뽑는 보이그룹이 탄생한다.

2일 오전 Mnet <보이즈 플래닛>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온라인으로 진행된 이날 제작발표회에는 마스터 이석훈, 솔지, 임한별, 백구영, 최영준과 김신영 PD, 고정경 PD가 참석했다. 일정상의 문제로 함께하지 못한 립제이와 pH-1는 영상으로 함께했다.

<보이즈 플래닛>은 글로벌 활동을 펼칠 K-POP 보이그룹을 선발하기 위한 오디션 프로그램. 그룹 케플러 (Kep1er) 탄생시킨 <걸스플래닛999 : 소녀대전>(이하 걸스플래닛)의 후속 시즌에 해당하며, K그룹과 G그룹, 두 세계가 충돌하는 순간 하나의 세계가 탄생한다는 설정을 바탕으로 글로벌 팬덤이 직접 만들고 데뷔시키는 K-POP 보이그룹 메이킹 프로젝트다.

고정경 PD는 “<보이즈 플래닛>을 통해 오디션에 참석하는 연습생들은 총 4단계의 미션을 수행하게 된다. 그 과정에서 7인 마스터의 도움을 받게 되고, 데뷔조 결정은 100% 시청자 투표로 진행된다. 투표 결과는 한국 지역 50%, 그 외 국가 50%로 환산 적용된다”고 간단히 프로그램을 설명했다.

이번 프로그램에서 이석훈과 솔지, 임한별은 ‘보컬 마스터’로, 백구영과 최영준, 립제이는 ‘댄스 마스터’로, pH-1는 ‘랩 마스터’로 활약하게 된다.

이석훈은 “오랜만에 트레이너의 역할을 맡게 됐다. 이전에도 그랬던 것처럼 가수의 꿈을 꾸는 이들에게 최대한 도움을 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녹화할 때마다 즐겁다. 지망생들이 어떻게 하면 더 성장할 수 있을까 우리끼리도 많은 이야기를 나눈다”며 프로그램에 임하는 각오를 전했다.

그의 말처럼 이석훈은 과거 <프로듀스101>에 보컬 트레이너로 출연해 남다른 활약을 선보인 바 있다. 그는 “이전 방송에서 보였드렸던 모습을 기대하는 분들도 많은 것 같은데, 오해하지 않으셨으면 좋겠다. 당시 제가 모든 녹화에서 그렇게 예민하지 않았다”고 강조해 웃음을 안겼다.

이석훈은 “이번 프로그램을 하면서 지망생들에게 ‘지금 시대에 보이는 것이 중요한 건 맞지만, 그보다 본질을 잊으면 안 된다’고 늘 이야기해 주고 있다. 그게 마스터로서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부분이고, 거기에 집중해 지망생들을 만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모든 친구들이 다 귀엽고 정말 잘한다. 그 친구들에게 건강한 자극을 받고 있다”고 말하며 남다른 후배 사랑을 자랑했다.

백구영은 <걸스플래닛>에 이어 이번 <보이즈 플래닛>에도 함께하게 됐다. 그는 “다시 만나 영광이다. 열정은 물론이고 실력도 출중한 연습생들이 지금 이 시간에도 열심히 연습하고 있으니 많은 관심 가져달라”고 말했다. 최영준 역시 “빛나는 마스터, 빛나는 연습생들과 함께 멋진 무대를 보여드리겠다”며 포부를 밝혔다.

사진=Mnet

전 세계를 휩쓴 K-팝의 위상을 증명하듯 각 방송사에서는 저마다 독특한 콘셉트와 화려한 마스터 군단을 앞세워 오디션 프로그램을 선보이고 있다. <보이즈 플래닛>만이 가진 차별점이 무엇이냐는 질문에 김신영 PD는 “먼저 우리 제작진이 투표 결과를 집계하는 것이 아니다. 공정성을 확보하기 위해 독립적 외부 기관에 모든 투표 과정을 위탁할 예정이다. 지난 시즌에 해당하는 <걸스플래닛>과의 차이점도 있다. 100% 시청자 투표로 데뷔조가 결정된다는 점이다. 시청자들의 손으로 만드는 그룹이 될 것”이라고 답했다.

김 PD는 지난 시즌 시청자 투표 과정에서 어뷰징 시도가 있었던 사실을 언급했다. <걸즈플래닛>은 방영 당시 특정 출연자의 팬덤이 동남아 지역에서 유심칩을 대량으로 구매해 부정투표를 한 정황이 드러나며 논란이 된 바 있다. 김 PD는 “만반의 준비를 하고 있다. 공식 투표는 우리 모바일 어플리케이션(앱) 엠넷 플러스에서 진행되는데, ‘디지털 핑거프린팅’이라는 기술을 적용해 어뷰징을 차단하고 있다. 이 부분에 대해서 너무 자세히 말씀드리면 또 다른 우회 시도로 이어질 수 있어 자세히 말씀드릴 수가 없다”며 양해를 구했다. 이어 “실시간 모니터링과 독립 외부 기관 검증 절차를 진행하기 때문에 공정한 평가와 데뷔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는 점 알아주셨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이른바 Z세대가 연습생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만큼 그들이 어떤 신선한 매력을 선보일지 역시 많은 시청자가 기대를 모으는 부분. 김 PD는 이에 대해 “예상했듯 굉장히 도전적이고 진취적이다. 확실히 예전 친구들과는 조금 다른 모습이다. 마스터 앞에서도 그렇고 무대를 할 때도 긴장하는 모습보다 자기가 준비한 것을 당당하게 보여주는 데 집중하는 친구들이 많다”며 새로운 스타들의 등장을 예고했다.

이들은 4단계의 미션을 수행하며 다양한 선배 가수들의 노래와 춤을 소화한다. 고 PD는 “정말 다양한 노래와 가수들이 언급됐다. BTS(방탄소년단)를 시작으로 세븐틴, 엑소, 스트레이 키즈, TXT, NCT까지 셀 수가 없었다. 특히 남자 아이돌 곡만 가져오는 게 아니라 블랙핑크나 케플러 같은 여자 그룹 곡을 소화하는 경우도 있었다”고 말했다. K팝이 여러 세대와 취향을 아우르는 광범위한 문화가 된 만큼 다양한 무대를 만나볼 수 있을 것이라는 예고다.

사진=Mnet

립제이는 이날 현장에 함께하지 못한 아쉬움을 영상으로 전하며 “멋진 친구들의 성장 과정을 낱낱이 보여드릴 수 있을 거라고 자부한다. 비록 ‘경쟁’을 다루는 프로그램이지만 평가보다는 애정을 담아 응원하는 마음으로 지켜봐 주셨으면 좋겠다”며 이날 끝인사를 대신했다.

김신영 PD는 “정말 많은 제작진과 각 분야의 전문가들이 이 프로그램에 집중하고 있다. 모든 분들이 연습생 하나하나의 재능을 다양한 관점에서 찾아내 소개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니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말하며 이날 제작발표회를 마쳤다.

야심 차게 시작했지만 각종 논란으로 다소 쓸쓸한 결말을 맞은 <걸스플래닛>에서의 아쉬움을 <보이즈 플래닛>이 만회할 수 있을지 기대를 모은다.

한편 Mnet <보이즈 플래닛>은 오늘(2일) 오후 8시 첫 방송된다. 엠넷 재팬과 아베마(ABEMA)를 통해 일본 동시 방영되며 본방송 후에는 OTT(온라인동영상서비스) 티빙을 통해 공개된다.

Similar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