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존2’ 디즈니+ 예능 히트작 될까?

디즈니+ ‘더 존: 버텨야 산다’ 시즌2 6월 공개 유재석-권유리-이광수 3인방 막강 케미 버티는 예능, 스케일 키우고 강도 높였다

OTTRanking
사진=디즈니+

글로벌 OTT 디즈니+(Disney Plus)가 오리지널 예능 <더 존: 버텨야 산다 시즌2>으로 승부수를 띄운다.

유재석, 권유리, 이광수 출연 예능 <더 존: 버텨야 산다>가 오는 6월 시즌2로 돌아온다. ‘인류 대표 3인방’의 리얼한 생존기를 그린 이 프로그램은 극한의 상황 속에서 펼쳐지는 3인방의 색다른 팀워크와 역대급 예능감, 그리고 환장의 케미로 시즌1에서 팬층을 형성했다.

시즌2에서는 더욱 거대해진 스케일과 한층 더 강력해진 극한의 버티기가 기다리고 있다. 공개된 예고 영상에서 유재석은 “시즌1은 아무것도 아니네”라며 혀를 내둘렀고, 새로운 재난 상황에 “미친 거 아니야”하며 경악하는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여기에 드넓게 펼쳐진 망망대해부터 물 위를 떠다니는 침대, 그리고 엄청난 수의 좀비 떼들까지 한시도 눈을 뗄 수 없는 장면들이 몰아칠 예정이라고.

디즈니+는 <더 존2>만의 핵심 매력 포인트를 집중 분석했다.

사진=디즈니+

가장 먼저 ‘수.유.리’ 3인방의 특급 케미다. 지난해 처음 공개된 <더 존: 버텨야 산다>의 인기 요인은 3인방의 시너지다. 극한의 상황 속 각자 서로 다른 매력을 선보이며 캐릭터를 구축해 나갔던 이들은 인류대표 쫄보와 포기 전문가, 오빠들을 잡은 행동 대장으로서 매 회 활약을 더하며 극한의 웃음을 선사했다. 시즌2에서는 3인방 케미가 더욱 업그레이드될 전망이다. 서로에 대한 캐릭터 분석을 마친 3인방이 각자의 역할에 더 몰입해 쉴 틈 없는 티키타카와 막강한 웃음을 선사한다. 버티다 못해 도른자들이 된 이들의 광란의 버티기는 물론 예능계의 믿고 보는 조합으로 자리매김한 이들의 더욱 특별해진 케미에 기대가 쏠린다.

다음은 ‘극한 상황을 버티는 예능’ 신선한 콘셉트다. 팬데믹을 기점으로 ‘재난을 버텨내는 것’에서 아이디어를 얻은 조효진 PD는 사람이 집중할 수 있는 하루 최대 시간인 4시간을 결합시켜 새로운 룰을 창조했다. 이 규칙은 타 예능과 주요한 차별점으로 작용하며 국내외 팬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여기에 팔각정을 통해 극한의 시뮬레이션 공간으로 이동하는 등 한국적인 요소는 물론, 4시간을 버티는 동안 활용할 수 있는 포기 버튼, 버티기에 성공했을 때 주어지는 제트 코인 등은 색다른 재미 포인트를 선사하며 작품에 풍성함을 더했다. 이번 시즌2는 우리가 살아가는 일상으로 재난의 범위를 확장해 더 깊은 공감과 재미를 선사할 계획이다.

마지막으로 시즌2의 무대는 전국으로 확대됐다. 이번 시즌2는 인천, 대전, 원주 등 대한민국 곳곳을 배경으로 더 스펙터클한 4시간 버티기 미션을 이어간다. 더 화려한 볼거리와 재미로 ‘K-예능’의 신세계를 맛보게 할 예정이다.

디즈니+는 국내 OTT 시장에서 그렇다 할 히트작 없이 고전 중이다. 사용자 수나 화제성에서 뒤쳐지며 존재감을 드러내지 못했다. 오리지널 예능에 베테랑 희극인 유재석-이광수의 투입 및 시즌2 제작은 예능으로 빛을 보려는 강한 의지로 풀이된다. 오는 6월 공개되는 <더 존: 버텨야 산다 시즌2>가 디즈니+ 대표 예능으로 거듭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Similar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