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맘들의 치열한 행복 겨루기 ‘행복배틀’ (티빙) [현장]

ENA ‘행복배틀’ 제작발표회 동명의 소설을 원작으로 하는 서스펜스 스릴러 진서연 “K-팝 전에 K-맘 있었다”

OTTRanking
사진=ENA

K-맘들의 전쟁이 시작된다.

31일 오후 서울 마포구 스탠포드 호텔에서 ENA 새 수목극 <행복배틀>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자리에는 배우 이엘, 진서연, 차예련, 박효주, 우정원 및 김윤철 감독이 참석했다.

<행복배틀>은 SNS에서 치열하게 행복을 겨루던 엄마들 중 한 명이 의문투성이인 채 사망하면서 드러나는 비밀을 감추려는 이와 밝히려는 이의 싸움을 그린 서스펜스 스릴러다. 주영하 작가의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하며 <짝>, <내 이름은 김삼순>, <품위있는 그녀>등을 연출한 김윤철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은행 디지털 사업부 SNS 마케팅팀 대리 장미호 역에는 이엘, 뷰티 기능 식품 업체 대표 이사 송정아 역에는 진서연, 남편만 바라보고 사는 전업주부 김나영 역에는 차예련, 완벽한 행복을 전시하는 전업주부이자 인플루언서 오유진 역에는 박효주, 은행 지점 VIP 창구 차장 황지예 역에는 우정원이 열연한다.

김윤철 감독은 “18년간 헤어졌던 자매를 죽인 범인을 찾아가는 이야기는 스릴러, 자매 사이의 비밀이 드러나는 구조는 미스터리”라고 작품을 소개하며 “<품위있는 그녀>와는 전혀 다른 작품”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중심이 되는 이야기의 이면에 많은 서브플롯이 깔려 있는데, 30대 주부들이 SNS로 소통하는 모습, 이를 둘러싼 남편들의 욕망, 더 깊이 들어가면 혈연, 입양 등에 대한 이야기도 있다. 바람직한 가족은 어떤 모습과 관계여야 하는지 궁극적인 주제가 맞닿아 있어 가벼운 장르물이 아니라는 걸 느끼실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 감독은 “뻔하지 않고 느리지 않게 이야기를 전달하려고 노력했다”며 “예쁘고 연기 잘하는 배우들을 찾았고 별로 고민하지 않았다”고 캐스팅에 대한 비하인드를 털어놨다. 이어 다섯 명의 여배우 사이 기 싸움 관련 질문에 대해서는 “현장에서 직접 목격한 적은 없다. 저 몰래 했는지는 모르겠지만, 서로 역할을 잘 받아주고 되돌려줘야 하는 앙상블을 다섯 배우 모두 완벽하게 수행하고 있다. 함께 몇 작품 더 하고 싶다”고 답하며 웃었다.

사진=ENA

이엘은 “제가 <내 이름은 김삼순>의 광팬이다. 그 시대에 여성을 타이틀로 내세워 세련된 드라마로 만드신 감독님이 여자 다섯 명의 이야기를 얼마나 더 진화시킬까 하는 기대감과 신뢰감으로 작품을 선택했다”고 말하며 “장미호는 과거의 상처로 인해 어떠한 욕망도 욕구도 갖지 않고 사람들과 소통이 단절된 외로운 인물이다. 저는 원래 발산형 인간이라 씨끄럽고 왁자지껄한 것을 좋아하는데 미호는 그렇지 않아서 인물의 말투를 먼저 만드는 게 관건이었다. 그 과정이 재밌는 숙제 같아서 어렵게 느껴지지는 않았고 즐겁게 작업했다”고 캐릭터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진서연은 “정아는 5명 중에 유일하게 직업을 가지고 있는 인물이다. 가족을 지키고자 하는 욕망이 굉장히 큰데, 제가 실제로 워킹맘이라서 연기하는 데 도움이 많이 됐다”면서 “실제 저의 교육관과는 너무 많이 달라서 충돌을 일으키고 있다. 저는 아이들이 시골에서 흙 파먹으면서 지냈으면 좋겠는데 정아는 하이 소사이어티를 추구하는 캐릭터라 연기할 떄마다 점점 더 뻔뻔해지는 나를 발견하며 재밌게 촬영하고 있다”고 전했다.

차예련은 “대본을 봤을 때 너무 재밌었다. 어떤 캐릭터라도 하고 싶은 마음이 들었고 대박 날 것 같다는 예감이 들었다”고 작품에 참여하게 된 계기를 언급하며 “아이가 실제로 영어 유치원을 다니고 있다. 드라마에서 나오는 이야기가 실제로 존재한다고 알고 있는데, 저는 드라마 속 인물과 다르다. 다행히 딸 친구들의 어머니는 좋은 분들이라서 함께 육아를 돕고 질투하진 않는다”고 강조했다.

박효주는 “작품을 촬영하면서 ‘나도 어쩔 수 없는 엄마인가’, ‘정말 내 아이를 위한 것인가’ 하는 질문을 끊임없이 던지게 됐다. 아이를 키우다 보면 내가 갖고 있는 철학을 온전히 지키기가 쉽지 않은데 시청자분들도 아마 많이 공감하실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감을 높였다.

우정원은 “황지예는 유일하게 장미호와 친분이 있고, 겉으로 보기에 다른 엄마들과 자라온 배경이 굉장히 다르고 평범하다. 사건의 중심에 지예의 역할이 미호에게 어떤 영향을 미칠지 예측하면서 보시면 재밌을 것”이라고 관전 포인트를 짚었다.

끝으로 진서연은 “K-팝이 있기 전에 K-맘이 있었다. 저희 주제가 K맘 배틀이니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한편, ENA 새 수목극 <행복배틀>은 오늘(31일) 오후 9시 첫 방송되며 OTT 플랫폼 티빙(TVING)에서도 볼 수 있다.

Similar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