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방D-DAY] 미완의 그림을 완성하기 위해, 넷플릭스 ‘독전2’

OTTRanking
17일 넷플릭스 오리지널 ‘독전2’ 공개
전편 공백 채우며 독전 세계관 완성
한효주-오승훈 합류로 기대감 ↑
사진=넷플릭스

한국 영화 최초의 미드퀄이 지금까지 없었던 색다른 재미를 선사할 수 있을까.

5년 전 이야기의 공백을 채우기 위해 돌아온 <독전2>가 17일 관객들을 만난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독전2>는 2018년 극장 개봉해 500만 명이 넘는 관객을 동원한 <독전>의 미드퀄 작품으로, 용산역에서 벌인 지독한 혈투 이후 여전히 이선생을 쫓는 형사 원호(조진웅 분)와 사라진 락(오승훈 분), 다시 나타난 브라이언(차승원 분)과 사태 수습을 위해 중국에서 온 큰칼(한효주)의 독한 전쟁을 그린 범죄 액션 영화다. 영화 <뷰티 인사이드>를 연출한 백종열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고, 전작에 이어 조진웅과 차승원, 김동영, 이주영 등이 출연한다. 여기에 오승훈과 한효주의 합류, 넷플릭스의 전 세계 공개 예고도 팬들의 기대를 높였다.

작품은 <독전>의 후속작이지만, 흔히들 알고 있는 전편의 이전 시점 이야기를 그리는 프리퀄이나 이후의 이야기를 그리는 시퀄이 아닌, 미드퀄의 구조를 가지고 있어 눈길을 끈다. 미드퀄은 전작에서 다뤄진 시간대 중 ‘공백’으로 처리된 중간 부분의 이야기를 다룬 포맷을 가리키는 말로 <독전2>가 취하고 있는 형식이다. <독전2>는 전작에서 다뤄진 이야기 사이 공백을 채움으로써 ‘독전 세계관’을 완성하게 된다.

이처럼 새로운 시도에 대해 연출을 맡은 백 감독은 “미드퀄이라는 구성을 관객 입장에서도 작업자 입장에서도 드문 경험이라 신선하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용산에서 노르웨이까지 빈 공간의 조립을 맞추면서 전편의 이야기를 더 탄탄하고 정교하게 완성한다는 개념으로 다가갔다”고 설명했다. 이어 “<독전>의 마지막에서 목적지에 도착한 이들의 모습을 보면서 ‘저들은 과연 만족스럽고 행복할까, 아니면 쓸쓸할까’라는 질문을 던졌는데, 굉장히 허탈하겠다는 생각이 들더라”며 전편에서는 볼 수 없었던 색다른 느낌을 볼 수 있을 것이라 자부했다.

작품은 넷플릭스 정식 공개에 앞서 지난 10월 4일부터 13일까지 열린 제28회 부산국제영화제 스페셜 프리미어 섹션에 초청돼 한발 앞서 관객을 만나기도 했다. 관객들은 <독전2> 관람 후 “전작의 장점이 극대화됐다”, “한층 거대해진 적과 강렬한 액션 장면이 인상적이다”, “대형 범죄 액션에 내밀한 서사가 더해져 새로운 장르가 됐다” 등 호평을 내놨다. 당시 오픈토크에 나선 차승원 역시 “한효주 씨가 새로운 캐릭터로 등장하면서 갈등과 사건을 유발하는데, 전작을 보지 않으셨다 하더라도 2편 나름의 재미를 드릴 수 있는 영화가 될 것”이라며 많은 관심을 당부했다.

사진=넷플릭스

차승원을 비롯한 배우들과 제작진의 자신감이 강하게 드러난 가운데 전편에서는 볼 수 없었던 <독전2>만의 관전 포인트를 꼽아 본다.

첫 번째 관전 포인트는 더 강력하게 돌아온 전무후무한 캐릭터와 연기 독종들의 환상적인 호흡이다. 전작에 이어 등장하는 조진웅은 이선생을 쫓는 집념이 신념으로 자리 잡아 더 치열하게 이선생을 추격하는 원호를 보여준다. 또한 브라이언 역의 차승원은 몸은 다소 쇠약해졌지만, 욕망은 더 깊어진 자의 모습으로 마음 깊이 증오를 품은 채 독한 전쟁에 뛰어든다. 브라이언이 품은 욕망이 차승원의 연기를 통해 어떤 질감으로 표현될지 궁금증이 커진다.

미드퀄에 등장하는 큰칼은 당초 남성 캐릭터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백 감독은 “‘전혀 의외의 인물을 보여주는 건 어떨까’라는 생각에 캐릭터를 여성으로 바꿨고, 곧바로 한효주가 떠올랐다”고 밝혔다. 동료 배우들조차 알아보지 못했을 정도로 강렬한 변신과 함께 악역 도전에 나선 한효주의 활약에 많은 이목이 쏠린다. 치열한 오디션을 거쳐 락 역을 맡은 오승훈은 전편에서 그려지지 않았던 락의 서사와 관계를 이번 작품에서 세밀하게 풀어나갈 예정이다. 백 감독은 “오승훈 배우가 오디션에서 처음 대사를 읊는 순간 느낌이 왔다”며 새로운 얼굴이 풀어낼 락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두 번째 관전 포인트는 장르적 재미에 더해진 다채로운 볼거리다. 전작인 <뷰티 인사이드>와는 장르적으로 정반대의 성격을 띤 <독전2>로 돌아온 백 감독은 “아름다운 멜로 영화로 관객을 만나긴 했지만, 원래는 범죄 액션 장르를 무척 좋아한다”며 격렬하면서도 세련된 액션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태국에서 펼쳐지는 밀림 속 카체이싱과 거침없는 총격전, 전편의 엔딩이자 원호와 락의 재회 배경이 된 노르웨이의 광활한 풍경 등이 다채로운 볼거리를 선사할 것이라는 예고다.

끝으로 보는 이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한층 깊어진 서사다. 액션 범죄 장르인 만큼 작품의 관객들은 시청 내내 ‘과연 이 전쟁에서 최후의 승자는 누구인가?’라는 질문을 떠올리게 된다. 많은 영화 팬의 사랑을 받은 1편에서의 열린 결말과 서사를 매듭짓기 위해 5년 만에 다시 돌아온 미드퀄 <독전2>는 더 깊고 확장된 세계관에서 펼쳐지는 이야기로 관객들을 안내한다.

승패를 예측할 수 없는 치열한 전개 속에서 저마다 최후의 승자를 짐작하며 이야기를 따라가는 것 또한 영화를 깊이 즐기는 방법이다. 조진웅은 “통쾌한 액션을 눈으로 즐기다 보면 이야기가 전개될수록 어떤 질문에 다가서게 되는데, 그 질문을 깊이 생각하며 즐겨달라”고 말하며 장르적 재미에 더해진 진한 여운을 암시했다.

미완의 그림을 완성하기 위해 ‘미드퀄’이라는 새로운 시도에 나선 <독전2>가 전작의 서사를 풍성하게 채우며 한국 영화사에 의미 있는 족적을 남길 수 있을지 기대를 모은다.

한편 넷플릭스 오리지널 <독전2>는 오늘(17일) 오후 전 세계 공개된다.

Similar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