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로 예능으로, K-콘텐츠는 무한 확장 중!

OTTRanking
12월 3주차 넷플 글로벌 TOP10 차트
'솔로지옥' 시즌3, 시즌1 최고 성적에서 출발
프랑스·스페인어권 인기 업은 '여신강림' 역주행
231220글로벌
사진=넷플릭스

언어의 장벽과 문화의 차이는 때때로 스토리를 더욱 빛나게 한다.

넷플릭스 글로벌 차트 내 한국 드라마들의 인기가 굳건한 가운데 리얼리티 예능 <솔로지옥>과 영화 <타겟> 등 다양한 형태의 작품이 두루 사랑받으며 눈길을 끌었다.

19일(현지 시각) 넷플릭스가 발표한 글로벌TOP10 차트에서는 일본 판타지 드라마 <유유백서 Yu Yu Hakusho>가 TV쇼(비영어) 부문 1위를 차지했다. 동명의 만화를 원작으로 탄생한 이 드라마는 원작의 탄탄한 팬층을 등에 업고 이달 11일부터 17일까지 770만 뷰-3,210만 시청 시간을 기록하며 글로벌 흥행에 나섰다. 다만 시청자들의 반응은 “가볍게 즐길 수 있는 ‘스낵’ 같은 드라마”라는 호평과 “원작 만화의 스토리를 살리기에 5개의 에피소드는 턱없이 부족하다”는 평가가 엇갈리고 있는 상황. 강렬한 존재감을 알린 <유유백서>의 흥행 질주가 계속될 수 있을지 이목이 쏠린다.

지난주 3위에서 잠시 숨을 고른 SBS 금토극 <마이 데몬 My Demon>은 다시 2위로 올라섰다. 이야기가 반환점을 향해 가는 만큼 충분한 에피소드가 쌓이며 실시간 시청자와 몰아 보기 시청자를 모두 불러들인 것으로 분석된다. 작품은 같은 기간 420만 뷰-3,360만 시청시간을 기록했다.

글로벌 리뷰 사이트 IMDb의 한 리뷰어는 <마이 데몬>에 대해 “최고의 비주얼 커플이 선보이는 범접 불가 케미스트리를 만날 수 있는 작품”이라고 평가하며 “배우들의 패션을 보는 재미가 남다르며, 코믹하면서도 긴장감을 놓을 수 없게 만드는 연출력이 돋보인다”고 말했다. 이어 “스릴을 극대화한 사운드트랙에도 높은 점수를 주고 싶다”고 덧붙였다.

지난 12일 공개된 리얼리티 쇼 <솔로지옥 Single’s Inferno> 시즌3는 한국 예능 가운데 처음으로 넷플릭스 글로벌 차트에 이름을 올린 시즌1의 최고 성적인 4위에서 화려한 출발을 알렸다. <솔로지옥>은 커플이 돼야만 나갈 수 있는 외딴섬 ‘지옥도’에서 펼쳐지는 솔로들의 솔직하고 화끈한 데이트를 그린 프로그램. 앞선 두 시즌에 이어 모든 면에서 업그레이드된 시즌3로 글로벌 시청자 공략에 나섰다.

솔직하고 화끈한 연애 리얼리티의 시초라 불리는 <투 핫! TOO HOT TO HANDLE>의 한국판을 자처한 만큼 전 세계 팬들의 이목이 집중됐다. 작품은 이 기간 360만 뷰-1,190만 시청시간을 기록했다. 12일 공개된 1~3화를 시청한 이들은 “고립된 공간에 놓인 남녀 솔로들이 어색함 속에 서로를 알아가는 과정이 흥미롭다”고 입을 모았다. 다만 국내 시청자들에게서도 제기된 바 있는 “마음 맞는 사람들이 같이 고급 호텔 경험하는 걸 계속 보고 싶진 않다”는 혹평도 일부 나오고 있어 4·5화 공개 후 성적이 반영된 다음 주 차트에서는 순위 보전을 장담할 수 없는 상황이다.

6위에는 tvN에서 2020년 12월부터 2021년 2월에 걸쳐 방영된 <여신강림 True Beauty>이 이름을 올렸다. 여타 OTT 플랫폼에서만 공개되다가 넷플릭스로 무대를 넓히며 뒤늦게 주목받는 사례는 다수 있지만, 공개 후 1년이 다 돼가는 시점에 역주행을 기록하는 것은 이례적인 일. <여신강림>은 지난해까지 국내 OTT 티빙을 통해서만 다시 볼 수 있었지만, 지난 2월부터 넷플릭스를 통해 전 세계 시청자를 만나고 있다.

작품은 외모 콤플렉스를 가지고 있다가 화장을 통해 여신이 된 주경(문가영 분)과 남모를 상처를 간직한 수호(차은우 분)가 만나 서로의 비밀을 공유하며 성장하는 자존감 회복 스토리를 그린 로맨틱 코미디로, 동명의 웹툰을 원작으로 탄생했다. 제작사인 스튜디오드래곤은 20일 <여신강림>의 글로벌 역주행을 축하하며 작품이 프랑스·스페인어권에서 뜨거운 인기를 모으고 있다고 전했다.

실제로 멕시코의 한 네티즌은 “웹툰을 본 후 드라마에도 관심이 생겨서 정주행을 시작했다”며 “외모지상주의, 따돌림, 트라우마 같은 심각한 주제를 접근하기 쉽게 풀어낸 점이 좋았다”고 긍정적인 평가를 내놨다. 다만 외모지상주의를 지나치게 미화한다는 혹평도 존재한다. 프랑스의 한 네티즌은 “우리가 모두 알고 있는 동화 ‘미운 오리 새끼’를 영상화 한 작품”이라고 <여신강림>을 정의하며 “자기 자신의 힘으로 자존감을 되찾는 주인공을 만나고 싶다”며 아쉬움을 토로했다. 작품은 이 기간 320만 뷰-6,350만 시청 시간을 기록하며 1위 <유유백서>의 2배 가까운 시청시간을 자랑했다.

top10 films non english 5 dec 11 dec 17 2023
사진=넷플릭스

지난주 차트 등장과 함께 5위를 기록하며 전 세계에 힐링 로코의 매력을 알린 JTBC 토일극 <웰컴투 삼달리 Welcome to Samdal-ri>는 190만 뷰-1,100만 시청 시간으로 10위를 기록했다. 다소 하락한 순위에 대한 아쉬움도 있지만, <웰컴투 삼달리>를 이끌고 있는 신혜선의 또 다른 출연작인 <타겟 Don’t Buy the Seller>이 영화(비영어) 부문 5위에 이름을 올리며 그 아쉬움을 달랬다. <타겟>은 이 기간 120만 뷰-210만 시청 시간을 기록했다.

중고 거래로 범죄의 표적이 된 수현(신혜선 분)의 일상에서 벌어지는 서스펜스를 담은 영화 <타겟>은 “스릴러 영화 중에서도 독보적인 임팩트를 자랑하는 작품”이라는 입소문을 타고 글로벌 흥행 시동을 마쳤다. 해외 시청자들은 “처음부터 끝까지 긴장감을 놓을 수 없다”, “주연 신혜선의 진폭이 큰 감정 연기에 반했다”, “일부 장면은 폭력적이지만, 그마저도 설득력을 가진다” 등 호평을 내놨다. 드라마와 영화를 오가며 전 세계 팬들에게 강렬한 인상을 남긴 신혜선의 활약에 많은 기대가 모인다.

Similar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