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방D-DAY] 꽃보다 아름다운 청춘들에게, ‘모래에도 꽃이 핀다’ (넷플·티빙)

OTTRanking
20일 ENA ‘모래에도 꽃이 핀다’ 첫 방송
장동윤X이주명→이주승, 유쾌·힐링 드라마
꽃피우고 싶은 청춘들의 싱그러운 성장통
231220 모래1
사진=ENA

아프니까 청춘이고, 빛나지 않는 청춘은 없다.

20일 ENA 새 수목드라마 <모래에도 꽃이 핀다>가 시청자들과 만난다.

<모래에도 꽃이 핀다>는 20년째 떡잎인 씨름 신동 김백두(장동윤 분)와 소싯적 골목대장 오유경(이주명 분)이 다시 만나며 벌어지는 청춘 성장 로맨스다. 드라마 <굿 닥터>, <힐러>, <좋아하면 울리는 시즌2>, <모범가족> 등을 연출한 김진우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고, <모두의 거짓말>의 원유정 작가가 극본을 맡았다. 장동윤-이주명-윤종석-김보라-이재준-이주승 등이 출연한다.

작품은 사람 냄새 폴폴 나는 작은 도시 거산을 배경으로 모래판 위에서 꽃을 피우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청춘들의 이야기를 유쾌하고 따뜻하게 그려낼 예정. 연출을 맡은 김진우 감독은 “대본을 받았을 때 읽는 내내 키득거렸다. 즐거운 만화를 보는 기분이었다. 한참 웃으면서 보다 보니 아릿하더라. 분명 나에게도 저랬던 시절이 있었을 거라는 생각이 나더라. 그 순간을 혼자만 알고 있기에 안타까워 제작하게 됐다”고 기획 의도를 전하며 “20년 만에 하는 동창회 같은 작품이다. 여름 한 철이 끝날 때마다 그리워지는 청춘들의 이야기다”고 소개했다.

특히 <모래에도 꽃이 핀다>는 힐링물에 대한 시청자들의 관심이 높아진 요즘 연말을 포근하게 감싸줄 순수 힐링 로맨스 장르의 작품으로 큰 기대를 모았다. 최근 몇 년간 OTT의 부흥과 함께 국내 콘텐츠 업계는 강렬한 장르물을 쏟아냈다. TV보다 규제가 덜한 OTT에서 다채로운 장르물을 제작하기 시작하면서 시청자들 또한 점점 자극적인 콘텐츠를 찾기 시작한 것.

하지만 끝없이 자극만 쫓는 이야기에 시청자들은 등을 돌리기 시작했다. 지난여름 방영된 TV조선 <아씨두리안>과 SBS <7인의 탈출>이 그 예시. <아씨두리안>은 언어의 마술사이자 <결혼작사 이혼작곡> 시리즈를 집필한 임성한(피비) 작가의 신작이며, <7인의 탈출>은 <황후의 품격>, <팬트하우스>의 김순옥 작가가 집필했다. 두 작품은 시청자들을 사로잡는 ‘마라 맛’ 이야기로 올해 최고 기대작으로 꼽혔지만, ‘도를 넘는’ 소재와 개연성 없는 스토리로 시청자들의 원성을 샀다.

반면 힐링 콘텐츠들에 대한 반응은 뜨거웠다. 올해 하반기(7~12월) TV에서 가장 뜨거운 시청률을 기록했던 작품은 JTBC <킹더랜드>, <힘쎈여자 강남순>, MBC <연인> 등. 세 작품 외에도 JTBC <힙하게>, tvN <무인도의 디바>, <반짝이는 워터멜론>, 지니TV 오리지널 <남남>, ENA <유괴의 날> 등이 시청률과 화제성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으며 안방극장을 사로잡았다. 이 작품들의 공통점은 모두 따뜻하고 유쾌한 이야기를 담은 순수 힐링 장르라는 것. OTT에서도 넷플릭스 <이두나!>, <정신병동에도 아침이 와요>, <19/20>, 티빙 <소년 소녀 연애하다>, 쿠팡플레이 <소년시대> 등 무해한 웃음과 잔잔한 감동을 주는 작품들이 인기를 끌었다.

첫 방송을 시작하는 <모래에도 꽃이 핀다> 또한 대세를 따르며 올해 마지막 순수 힐링 드라마로 점점 추워지는 날씨에 따뜻한 난로 같은 존재가 돼줄 예정. 특히 방영 전 공개된 두 번째 메인 포스터에서는 모래판 위에 나란히 머리를 맞대고 누워 환하게 웃고 있는 주인공 청춘 남녀들의 싱그러운 모습이 담겨 있어 힘겨운 현실에서도 웃음을 잃지 않는 청춘들의 달콤하고 설레는 이야기를 기대케 했다.

231220 모래2
사진=ENA

청춘 성장 로맨스 <모래에도 꽃이 핀다>의 첫 방송을 앞두고, 작품을 더욱 재밌게 즐기기 위한 관전 포인트를 짚어본다.

첫 번째 관전 포인트는 최초의 씨름 소재 드라마라는 점이다. 작품의 타이틀롤인 김백두는 천하장사의 막내아들로 태어나 씨름 신동으로 촉망받았지만, 서른이 넘도록 제대로 된 성적 하나 내지 못하고 은퇴 위기를 맞이한 인물이다. 무엇 하나 마음대로 되지 않지만, 꿈을 포기할 수 없는 김백두는 모래판을 떠나지 않고 샅바를 다시 고쳐 잡는다.

씨름을 소재로 삼은 것에 대해 김진우 감독은 “씨름은 청춘과 닮았다. 씨름은 모래판 안에서 벗어날 수 없고, 선수들은 꽃이 필 가능성이 없는 모래판에서 고군분투한다. 그리고 승부가 갈리는 건 순식간이다. 그 모습이 역경과 고난을 극복하고 성장하는 청춘들과 맞닿은 느낌이었다. 모래판 위에서 벌이는 고군분투, 청춘들의 도전과 좌절, 극복과 성장이 공감 그 이상의 감동을 전할 것이다”고 전했다.

두 번째 관전 포인트는 눈부시고 설레는 청춘 시너지다. 주인공을 맡은 장동윤-이주명-윤종석-김보라-이재준-이주승은 각기 다른 고민과 꿈을 지닌 6명의 청춘으로 분해 꽃을 피우기 힘든 모래판 같은 현실 속에서 탐스러운 꽃을 피우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이야기를 그려낼 예정. 먼저 장동윤은 거산군청 씨름단 소속 태백급 선수 김백두를 맡아 파격 변신에 나선다. 그동안 <조선로코 – 녹두전>, <오아시스>, <사막의 왕>, <정신병동에도 아침이 와요> 등 다양한 작품에서 다채로운 캐릭터를 연기해 온 장동윤은 씨름 선수 역을 위해 14kg을 증량, 지금까지 본 적 없던 모습으로 안방극장을 찾는다.

여자 주인공 오유경 역은 <스물다섯 스물하나>에서 청춘 연기의 방점을 찍은 배우 이주명이 맡았다. 오유경은 거산군청 씨름단의 관리팀장이자 어릴 적 온 동네 남자애들을 휘어잡았던 골목대장으로, 김백두와 함께 풋풋하고 설레는 로맨스를 그려낼 전망이다. 이어 배우 윤종석은 오유경과 비슷한 시기에 거산에 나타났지만 빠른 적응력으로 거산에 스며든 민현욱 역에, 김보라는 어느 날 갑자기 거산에 흘러들어와 시나브로 거산인이 버린 카페 사장 주미란 역으로 분한다. 이재준과 이주승은 각각 씨름 에이스이자 김백두의 라이벌 곽진수, 거산 지구대의 순경이자 김백두의 절친 조석희를 연기한다.

마지막 관전 포인트는 이야기에 묵직함과 다채로운 재미를 더해줄 연기 고수들의 활약이다. <모래에도 꽃이 핀다>에는 여섯 청춘 배우를 비롯해 최무성-장영남-우현-황석정-장희정-안창환 등 연기파 배우들이 총출동한다. 최무성은 왕년의 씨름 황제이자 김백두의 아버지 김태백 역을, 장영남은 김태백의 아내이자 김백두의 엄마로 씨름 선수인 집안의 네 남자를 휘어잡는 마진숙 역을 맡았다. 우현은 거산 씨름계 원로 거산 당구장 사장 박필두를, 황석정은 곽진수의 엄마이자 진수백반 사장 임현자를 연기한다. 또한 거산의 사건 사고를 모두 꿰뚫고 있는 거산의 정보통이자 떡집 부부 안현진, 이경문 역은 실제 부부인 장희정과 안창환이 연기한다. 이 외에도 서정연-박보경-이호철-조시내-현종우 등이 출연해 다양한 케미를 이끌어낼 예정이다.

한편, 싱그러운 청춘들의 아프고도 아름다운 성장통을 담은 ENA 새 수목극 <모래에도 꽃이 핀다>는 오늘(20일) 오후 9시 첫 방송되며, OTT 플랫폼 넷플릭스(Netflix)와 티빙(TVING)에서도 만나볼 수 있다.

Similar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