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 OTT 총결산-하반기②] 호불호 갈려도 글로벌 흥행, K-오리지널의 파워

OTTRanking
2023 하반기 OTT 콘텐츠 이슈
글로벌 사로잡은 K-OTT, 대세는 ‘한류’
시즌제 흥행 공식 어디로? 시즌2 잔혹사
23하반기총결산2_20231228
2023년 OTT 업계 키워드는 ‘생존’이다. 올해 국내외 OTT 업계는 계속되는 시장의 침체 속에 살아남기 위한 방법을 다방면으로 모색하며 수익 개선의 활로를 찾기 위해 고군분투했다. 당초 올해 초부터 예견되어 왔던 넷플릭스 계정 공유 유료화가 시작됐고, 디즈니+는 요금제 개편을 통해 기존 멤버십 기능을 갖춘 요금을 올렸다. 티빙 또한 요금을 20%씩 올리며 ‘스트림플레이션’(스트리밍+인플레이션) 시대를 맞이했다.

OTT 플랫폼들의 가격 인상으로 소비자들의 부담이 커지자, 각 플랫폼에선 소비자들의 마음을 붙잡기 위한 생존 전략으로 ‘킬러 콘텐츠’ 공급을 택했다. 넷플릭스는 물량 공세로 쉴 틈이 없게 만들었고, 디즈니+는 제작비 650억원의 대작 <무빙>을 비롯해 <최악의 악>, <비질란테> 등으로 ‘K-히어로’ 계보를 이었다. 또한 티빙과 웨이브는 영화제 초청작들을 등에 업었고, 스포츠 중계에 심혈을 기울이던 쿠팡플레이는 <소년시대>를 공개하며 연말을 웃음으로 물들였다. 2023년 7월부터 12월까지, 지난 6개월간 OTT 업계의 이슈를 살펴보고 올해 하반기를 빛낸 작품 BEST3와 배우를 선정해 활약상을 되짚어 본다.

하반기(7~12월) OTT 콘텐츠 이슈

23하반기총결산2 1
사진=월트디즈니 컴퍼니 플러스, JTBC

◆ <무빙> 신드롬→K-히어로의 탄생

2023년 하반기는 디즈니+ <무빙>을 빼놓고는 설명할 수 없다. 지난 8월 9일 디즈니+의 최대 기대작으로 공개됐던 <무빙>은 공개 기간 내내 [오늘의 OTT 통합 랭킹]과 OTT-TV 통합 드라마 회제성 최상단을 지켰을 뿐만 아니라 전 세계 디즈니+와 미국 OTT 훌루에서 한국 오리지널 콘텐츠 중 공개 첫 주 시청 시간 1위를 기록하기도 했다. 또한 제1회 2023 아시아콘텐츠어워즈 & 글로벌OTT어워즈와 대종상영화제에서도 트로피를 휩쓸었고, 2023년 4분기에 700만 명에 달하는 디즈니+ 가입자를 확보하는 데도 기여했다.

<무빙>의 뜨거운 신드롬은 ‘K-히어로’ 열풍을 일으켰다. 극 중 등장하는 비행 능력자, 재생 능력자, 오감 발달자, 괴력 소유자 등 다양한 초능력자들이 뜨거운 인기를 끈 것. 사실 <무빙>의 초능력자들은 할리우드 히어로처럼 멋진 슈트를 입고 인류를 구하지 않는다. 남들과 조금 다르지만 사랑하는 가족을 지키고 싶은 평범한 사람들일 뿐이다. 화려함은 없지만 따뜻한 감동을 선사하는 이들의 이야기는 ‘한국형 히어로물’의 새 지평을 열며 국내는 물론 글로벌 시청자들의 뜨거운 호평을 이끌었다.

K-히어로 계보는 끊기지 않았다. <무빙> 이후 공개된 <최악의 악>은 초능력자와 같은 히어로가 주인공으로 등장하진 않지만 악을 처단하기 위해 선과 악의 경계에서 끊임없이 고민하는 인물의 이야기로 시청자들을 끌어당겼고, 정의를 위해 악을 직접 심판하는 다크 히어로 비질란테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 <비질란테>는 “다른 슈퍼 히어로물들의 귀감이 될 작품이다” 등 글로벌 시청자들의 호평을 받으며 새로운 한국형 히어로의 탄생을 알렸다. 뻔한 스토리와 액션 등으로 흥행에는 실패했지만 넷플릭스에서도 할리우드 서부 영화 스타일에 한국형 히어로가 접목된 <도적: 칼의 소리>로 K-히어로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OTT에서뿐만이 아니다. TV에서도 싸이코매트리 능력을 가진 주인공을 내세운 드라마 <힙하게>와 괴력 DNA를 이어받은 3대 모녀가 신종마약범죄의 실체를 파헤치는 이야기를 담은 <힘쎈여자 강남순>이 하반기에 큰 인기를 끌었다. 특히 두 작품은 여성 초능력자들의 이야기로 시청률과 화제성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으며 K-히어로물의 계보를 이었다.

23하반기총결산2 2_20231228
사진=넷플릭스, tvN

◆ 자극에 지친 시청자들, 장르물보단 힐링물 강세

최근 몇 년간 OTT는 다채로운 콘텐츠를 쏟아내며 TV와의 경계를 허물었을 뿐만 아니라 사장을 뒤흔드는 존재로 성장해 왔다. OTT의 큰 인기를 견인한 것은 TV보다 수위에 제약이 없는 강렬한 스토리들. OTT는 각 국가별 기준 되는 심의 기준이 아닌 자체 설정한 기준으로 더욱 리얼한 콘텐츠를 잔뜩 쏟아냈다. 범람하는 미디어 콘텐츠 환경에서 ‘좀 더’ 자극적이고 다채로운 장르의 이야기는 시청자들의 시선을 붙잡았고, OTT의 전성기를 이끌었다.

하지만 계속되는 고자극은 시청자들을 지치게 했다. 일상에서의 스트레스를 풀기 위해 콘텐츠를 찾아왔지만 반복되는 자극이 되려 시청자들의 스트레스를 높인 것이다. 끊임없이 등장하는 장르물에 지친 시청자들은 무해한 힐링 콘텐츠를 찾기 시작했다. 시청자들의 움직임에 OTT도 발동을 걸었다. 넷플릭스 <정신병동에도 아침이 와요>, <19/20>, <이두나!>, 티빙 <소년 소녀 연애하다> 등 따뜻한 힐링을 주는 콘텐츠를 내놓기 시작한 것.

힐링 콘텐츠 중 넷플릭스 <정신병동에도 아침이 와요>는 지난 11월 초 공개 후 아직까지 넷플릭스 차트를 지키는 중이며, <이두나!>는 OTT-TV 통합 화제성 왕좌를 2주 연속 지키며 순수 청춘 로맨스 장르로서 괄목할 만한 성과를 냈다. <이두나!>의 화제성 1위 달성은 올해 공개된 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 중 <더 글로리> 파트1, 2와 <마스크걸>에 이어 네 번째. 넷플릭스는 올해 하반기 <D.P.> 시즌2, <도적: 칼의 소리>, <스위트홈> 시즌2 등 다양한 장르물을 내놨지만, 화제성 측면에서는 <마스크걸>을 제외한 모든 작품이 아쉬운 성적을 기록했다.

또한 일반인을 대상으로 하는 연애 콘텐츠조차 자극을 찾아가는 요즘 풋풋한 청춘들의 이야기를 담은 <19/20>과 <소년 소녀 연애하다>는 무해한 설렘을 주는 스토리로 뜨거운 반응을 일으켰고, 최근 공개된 쿠팡플레이 코미디 드라마 <소년시대>는 폭발적인 흥행세를 기록하며 [오늘의 OTT 통합 랭킹] 최상단 행진을 이어가는 중이다.

고자극에 지쳐 따뜻한 이야기가 담긴 힐링 콘텐츠를 찾아다니는 움직임은 TV에서 더욱 두드러졌다. 지난 6월 종영한 JTBC <닥터 차정숙>과 <나쁜엄마>, SBS <낭만닥터 김사부3>를 제외하고 하반기 미니시리즈 중 가장 뜨거운 흥행세를 보였던 작품은 JTBC <킹더랜드>, <힘쎈여자 강남순>, MBC <연인> 등. 세 작품 모두 로맨스, 코미디 장르로 시청자들에게 편안한 웃음을 안기며 두 자릿수 시청률을 넘겼다. 세 작품 외에도 JTBC <힙하게>, tvN <무인도의 디바>, <반짝이는 워터멜론>, 지니TV 오리지널 <남남>, ENA <유괴의 날> 등 따뜻하면서도 유쾌한 이야기를 담은 작품들이 하반기를 장식했다.

반대로 ‘마라맛’ 이야기로 안방극장을 꽉 잡고 있던 작품들을 향한 시청자들의 반응은 냉담했다. 올해 하반기 TV 장르물 중 사랑받은 콘텐츠는 SBS <악귀>뿐. <황후의 품격>, <펜트하우스> 시리즈 등으로 히트 메이커 반열에 올랐던 김순옥 작가의 신작 SBS <7인의 탈출>과 ‘상상의 연금술사’ 임성한(피비) 작가의 신작 TV조선 <아씨두리안> 등은 기대보다 저조한 성적을 기록했을 뿐만 아니라 “자극이 도를 넘었다”는 악평을 받으며 쓸쓸히 퇴장했다.

다른 장르물 또한 마찬가지. 올해 하반기 TV에서도 동명 웹툰을 원작으로 한 SBS <국민사형투표>를 비롯해 ENA <오랫동안 당신을 기다렸습니다>, MBC <넘버스 : 빌딩숲의 감시자들>, JTBC <기적의 형제> 등의 장르물들이 많이 방영됐지만, 시청률, 화제성, OTT 모두에서 대부분 아쉬운 성적을 기록하며 소리 소문 없이 종영했다.

23하반기총결산2 3 1_20231228
사진=월트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넷플릭스

◆ “형만 한 아우 없다”, 시즌2 잔혹사

올해 하반기에는 시청자들에게 큰 사랑을 받았던 작품들이 시즌2로 돌아왔다. 넷플릭스는 2021년 사회에 큰 반향을 일으켰던 <D.P.>의 시즌2와 극장 관객 수 500만을 돌파하며 뜨거운 흥행을 기록했던 <독전>의 미드퀄인 <독전2>, 한국 드라마 사상 최초로 미국 넷플릭스 TOP10에 진입, 전 세계 넷플릭스 TV 쇼 부문 3위에 올랐던 <스위트홈>의 두 번째 시즌을 공개했고, 디즈니+는 이성민 주연의 <형사록> 시즌2와 설레는 로맨스를 담은 <사운드트랙 #2>를 오픈했다.

흥행 보증 IP(지식재산권)를 내세운 작품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붙잡고자 한 OTT 플랫폼들의 야심 찬 전략이었지만, 시즌제 작품들은 뜨거운 화제성, 기대감과는 달리 호불호를 이끌며 전작의 아성을 따라잡지 못했다. 대부분의 시즌2가 혹평을 받으며 실망감을 안겼고, 국내는 물론 글로벌 시청자들에게도 낮은 평점을 받으며 ‘형만 한 아우 없다’는 말을 실감케 했다.

업계에서는 시즌2의 잇따른 흥행 실패에 대해 “시청자들의 안목이 높아졌다”고 분석했다. 시즌2는 시즌1의 인기에 힘입어 제작이 결정되는 경우가 대부분인데, 갑작스럽게 결정된 시즌2는 시간에 쫓기며 제작할 수밖에 없고 이로 인해 전작에 견줄만한 완성도가 나오지 않는다는 설명이다. 실제로 시즌1의 흥행은 후속작에 대한 시청자들의 기준을 높여 더 큰 실망을 부르기도 한다. TV에서도 시즌제 작품들의 실패는 이어졌다. 상반기에는 SBS <모범택시2>, <낭만닥터 김사부3> 등이 뜨거운 호평을 받으며 ‘시즌제 성공 공식’을 이끌었지만, 하반기 방영된 시즌제 드라마인 SBS <소방서 옆 경찰서 그리고 국과수>, tvN <경이로운 소문2>, <아라문의 검>은 아쉬운 평가를 받았다. 세 작품 모두 전작보다 더 확장된 세계관과 스케일 등을 예고했음에도 시청자들의 기대감을 충족시키지 못한 것이다.

Similar Posts